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05202003257?s=tvnews


[단독] "핵 목록 발표 선언만 해도 종전선언"

김재영 입력 2018.09.05 20:20 수정 2018.09.05 21:05 


[뉴스데스크] ◀ 앵커 ▶


대북특사단을 통해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측에 어떤 얘기를 하려고 한 건지 그 비밀스러운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서 MBC가 오늘 문정인 청와대 특보를 단독 인터뷰했는데 북미 협상을 풀 수 있는 보다 진전된 내용이 있었습니다.


북측이 핵 목록을 언제 어떻게 발표하겠다는 의사만 명확히 밝혀도 미국이 종전선언을 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고, 이 입장을 북측에 전달했던 겁니다.


김재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MBC와의 인터뷰에서 대북 특사단이 종전선언과 핵 신고를 동시에 실행하는 맞교환 방안을 제시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핵시설 신고와 사찰 같은 비핵화 조치를 먼저 하라는 미국과, 선 종전선언을 주장하는 북한의 입장 차를 좁힐 수 있는 돌파구로 특사단이 '동시 이행'을 제안했을 거라는 설명입니다.


[문정인/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은 둘을 동시에 풀면 되는 거 아닌가. 특사단이 설득하려고 그럴 거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문 특보는 북한이 핵시설, 핵물질, 탄도미사일 현황에 대해 신고할 용의만 밝혀도 종전선언을 해주는 방안이 미국 측과 협의됐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측 보고 신고를 당장 하라는 것은 아니고 갖고 있는 핵시설, 물질, 무기, 탄도미사일에 대해서 신고할 용의가 있다라고 하는 커미트먼트, 의사표명을 하라고 하면, 종전선언 협상을 할 수 있다…미국과 충분한 협의는 됐다고 봅니다."


서로에 대한 불신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 적대 관계 해소 없이 북한의 핵 목록 제출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현실론이 반영된 걸로 보입니다.


최근 워싱턴을 방문한 문 특보는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의 오해도 풀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미국에서 잘 모르는 분들은 상당히 오해하고 있더라고요. 별도의 평화협정이 체결될 때까지는 기존의 정전협정 체제를 유지하면서 군사분계선도 유지하고 유엔군 사령부도 유지한다."


문 특보는 남북의 대규모 경제협력은 현재 쉽지 않지만 북한이 비핵화에 전향적 입장을 보이면 제재 완화도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MBC뉴스 김재영입니다.


김재영 기자 (jaykim@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