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08205715917?s=tvnews#none


대검 조사단, 박희태 전 의장 조사.."형제복지원 수사 막았나"

박민규 입력 2018.09.08 20:57 


[앵커]


1980년대 영문도 모른채 갑자기 끌려가 온갖 폭행과 강제노동에 시달려야 했던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들의 생생한 목소리…지난주 저희 뉴스룸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관련 리포트

500여 명 숨진 형제복지원 사건…'비상상고' 여부 주목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681/NB11689681.html


오늘(8일)은 과거 수사 당시 '윗선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된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과거 수사를 방해한 '윗선'으로 지목된 당시 부산지검장이 어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저희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국회의장을 지낸 박희태 전 의장입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1980년대 형제복지원에는 3천여 명이 수용됐습니다.


수용자 머리 수에 따라 단속 공무원들과 복지원은 보조금을 받았습니다.


가난한 집 아이들, 길에서 잠자던 취객들이 영문도 모른 채 잡혀 갔습니다.


성폭행과 강제노동 같은 인권유린이 일상이었습니다.


[최승우/형제복지원 피해자 : 지옥이구나. 이곳은 그냥 지옥이구나.]


1987년 검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울산 울주군 야산을 개간하려고 수용자들을 축사에 가두고 강제로 노동을 시킨 혐의였습니다.


인권 유린 부분은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김용원/당시 수사 검사 : 부산지방검찰청 요구로 철수를 했죠.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한 수사를 시작했다가 그것도 좌절됐죠.]


수뇌부 압력 때문에 수사를 못했다는 겁니다.


당시 부산지검장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었습니다.


대검 진상조사단은 어제 박희태 전 의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직접 조사했습니다.


박 전 의장은 JTBC와 전화통화에서 조사받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박희태/당시 부산지검장 : 검사장이 거기에다 '배 놔라. 감 놔라' 할 수 있는 그런 처지도 아니고 알지도 못합니다.]


박 전 의장은 "오래된 일이라 기억나지 않고, 관여한 적도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당시 부산지검 차장검사였던 송종의 전 법제처장은 조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