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14205811971?s=tvnews


'부대 위치·지휘체계' 핵심 군사기밀도 통째로

이문현 입력 2018.09.14 20:58 


[뉴스데스크] ◀ 앵커 ▶


김민찬 기자의 단독보도 보셨는데 지금 보신 내용은 빙산의 일각입니다.


경찰이 입수한 이 민간업자의 외장하드에서는 무려 2만 건이 넘는 기무사의 파일이 발견됐습니다.


전국 기무부대 위치와, 부대 간 지휘, 보고체계 같은 기밀 정보가 몽땅 빠져나갔는데요.


아시겠지만 기무사는 원래 이런 군사기밀이 빠져나가는 걸 감시하고 수사하는 부대인데 그 안에서 기무부대원이 기밀을 돈 주고 판 겁니다.


계속해서 이문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기무사는 올해부터 '전술정보 통신체계'를 구축하기 시작했습니다.


각 지역 기무부대가 수집한 정보를 합동참모본부로 보고하고, 이후 합참이 작전지시를 내려보내는 전시 통신망을 갖추는 사업입니다.


6년간 3천억 원이 투입되는 이 대형 사업 역시 KT가 따냈습니다.


그런데 이 사업 관련 자료도 KT와 납품 거래를 하는 아이티 업체 대표 신 모 씨의 외장하드에서 잔뜩 쏟아져 나왔습니다.


여기엔 전국 기무부대 보고 체계와 지휘 관계, 부대 위치 등 기밀 정보가 대거 들어 있었습니다.


[해당 IT업체 관계자] "(전술정보 통신체계를 보면) 얘네들은 군단급이고, 얘네는 사단급이구나. 기무사의 하이어라키(지휘체계)가 다 드러나게 되는 거예요."


업체 대표 신 씨의 외장하드에서 나온 기무사 관련 파일은 2만 건, 약 55GB 분량.


기무사에서 통째로 유출된 자료는 물론, 기무 관계자들에게서 들은 정보를 신 씨가 재구성한 파일들도 있습니다.


신 씨는 기무사는 'KBC', 기무학교는 '극동대학' 등으로 표시해 놓고 파일을 극비리에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신 씨 회사 직원의 컴퓨터에서는 기무사 내부 전산망에 접근할 수 있는 IP 주소는 물론 아이디와 비밀번호까지 나왔습니다.


입찰 자료 정도가 아니라, 기무사의 각종 핵심 기밀 자료가 무차별적으로 빠져나갔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문제의 심각성을 확인한 국정원은 이 업체가 빼낸 기무사 정보가 얼마나 되는지 부랴부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도 아이티 업체와 KT 사이에 거래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문현입니다.


이문현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