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5035668


'금강산 몰수조치 해제' 합의…北, 경제발전 의지 피력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2018-09-20 19:59 


김정은 "비핵화 하루 빨리 마무리하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

南北정상, 평양공동선언문 합의서 외에 상당수 구두로 합의

'금강산 자산 몰수조치 해제' 및 '지자체, 문화재 교류' 합의


2박 3일간의 방북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귀환 직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내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대국민 보고에서 방북 성과를 밝히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평양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김정은 위원장은 금강산에 내려진 자산몰수 조치를 해제하고 지자체 교류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귀국 직후 서울 메인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 보고회를 열고 "(김 위원장이) 빠른 시기에 완전한 비핵화를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고 말했다.


우선 이번 정상회담에선 남북이 '평양공동선언문 합의서'에는 담지 못했지만 구두로 합의된 사안이 상당수 존재한다. 


남북 정상의 구두 합의 사안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금강산 자산 몰수조치 해제'이다. 


북한은 앞서 2010년 4월, 금강산 내 한국 측 부동산 등 자산에 대해 몰수조치를 내렸다. 지난 2008년 완공된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도 북측이 몰수한 상태며 한국 기업의 상당수 자산도 몰수됐다.


이에 이번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가동을 위해 북측에 몰수조치를 해제할 것을 요청했다"며 "김 위원장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하루빨리 비핵화를 마무리 짓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김 위원장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북은 금강산 자산몰수 조치 해제 외에도 남북 지자체 간의 교류 활성화와 문화재 교류 등 상호 경제협력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특히 고려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해 올해 12월 열리는 '대고려전'에 북측 고려시대 문화재가 전시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고려 건국 1100년을 기념하기 위한 대고려전에 북측 문화재를 함께 전시할 것을 요청했다"며 "김 위원장도 이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