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26201313386?s=tvnews


문 대통령 "미국 움직여야..연락사무소·경제시찰단이라도"

임명현 입력 2018.09.26 20:13 수정 2018.09.26 20:48 


[뉴스데스크] ◀ 앵커 ▶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의 보수층이 즐겨보는 폭스TV와 인터뷰를 하고 외교전문가들을 상대로 별도의 연설을 하면서 평양에서 확인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보증하듯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미국이 그에 맞는 상응 조치를 내놓을 때라고 역설했습니다.


그 상응 조치는 종전선언만이 아니라면서 구체적인 예도 몇 가지 들었습니다.


먼저 뉴욕에서 임명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문재인 대통령은 비핵화 협상의 걸림돌이 됐던 종전선언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 접근을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종전선언이 미·북 간 적대관계를 청산한다는 상징으로서, 가급적 빠른 시기에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는 공감대가 대체로 됐다"는 겁니다.


종전선언의 성격과 시기에 남·북·미 정상이 큰 틀의 동의를 이뤘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올해 안에 개최될 수 있다면서, 이때 종전선언이 논의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치적 성격의 종전선언 외에 북한에 해줄 수 있는 추가적인 '상응조치'에 대한 구상도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예술단 같은 비정치적 교류, 인도적 지원, 연락사무소 설치, 경제시찰단 교환 같은 조치도 북한 비핵화를 촉진하는 긍정적인 신호가 될 수 있다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미국외교협회 초청 간담회(오늘)]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계속해서 취해 나가기 위해서는 (미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북한의 안전을 보장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상응조치'가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병행된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 비핵화 달성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미국의 행동에 따라 북한의 비핵화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논리로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일, 이번 뉴욕 방문 마지막 일정인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나섭니다.


평양 시민들 앞에서 '비핵화'를 말한 것처럼, 이번엔 유엔 회원국들을 상대로 '상응조치'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뉴욕에서 MBC뉴스 임명현입니다.


임명현 기자 (epismelo@imbc.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