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1005060038120


한진家 경비원은 강아지 산책, 직원은 회장 손주 놀이터 공사

입력 2018.10.05. 06:00 


잡일에 수시로 경비원·직원 동원..'16억원대 배임' 검찰 송치


조양호 회장 자신의 집 경비원들에게 '회삿돈 부당 지급' 혐의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조양호 회장 자신의 집 경비원들에게 '회삿돈 부당 지급' 혐의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경찰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16억원대 배임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조 회장 일가가 경비원과 계열사 직원들에게 강아지 산책이나 놀이터 공사 등 각종 '잡일'을 지시한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5일 조 회장의 배임 혐의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조 회장 일가의 '갑질' 실태를 공개했다.


우선 한진그룹 계열사이자 조 회장이 공동 대표인 정석기업 직원들은 수시로 자택에 동원돼 집안일을 해야 했다.


정석기업은 경비용역 대금 16억1천만 원과 자택 시설 유지·보수공사 비용 4천여만 원을 조 회장 대신 낸 곳이다. 조 회장이 공동 대표, 아내 이명희 씨와 자녀들이 사내이사인 데다 조 회장이 지분의 20.6%를 보유하고 있다.


정석기업 직원들은 조 회장이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 거주할 때는 배수관 보수, 지붕 마감공사 등을 했다. 조 회장 일가가 2013년 1월 종로구 평창동으로 이사한 뒤에는 CCTV 설치, 와인 창고 천장 보수, 페인팅 보수 시공, 화단 난간 설치, 보일러 보수에 동원됐다.


이후로도 정석기업 직원들은 2016년 5월에는 조 회장 손주들을 위해 평창동 자택에 모래놀이터를 만들고, 같은 해 6월 정원에 마사토 시공을 해야 했다.


조 회장의 평창동 자택 경비원들도 경비 일 외에 강아지 산책과 배변 정리, 나무 물 주기, 쓰레기 분리수거·배출도 해야 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택 경비원 등을 상대로 한 조 회장 일가의 '갑질'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조 회장의 아내 이명희 씨는 자택에서 출입문 관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비원에게 전지가위를 던지고, 구기동 도로에서 차에 물건을 싣지 않았다며 운전기사를 발로 차 다치게 한 혐의 등으로 검찰에 넘겨진 상태다.


그는 인천 하얏트 호텔 공사현장에서 조경 설계업자를 폭행하고 공사 자재를 발로 차 업무를 방해한 혐의, 평창동 리모델링 공사현장 작업자에게 소리 지르고 손찌검한 혐의도 받는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경찰은 이날 자택 경비용역 대금과 유지·보수 비용 16억5천만원을 정석기업에 대납하게 해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로 조 회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서는 조 회장이 배임 혐의 액수를 모두 정석기업에 변제하고 출석 요구에 응했다는 등의 이유로 불구속 수사로 마무리됐으나 조 회장의 신병처리는 향후 검찰 수사에서도 다시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조 회장은 수백억 원대 상속세를 탈루한 의혹과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2014∼2018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때 공정위에 거짓 자료를 제출한 혐의 등으로 서울남부지검에서도 수사를 받고 있으며 한 차례 구속영장이 청구됐다가 기각됐다.


jaeh@yna.co.kr




Posted by ci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