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1006204410893?s=tvnews


11년 만에 마주한 '노무현 소나무'..방북단 일정 마무리

김소현 입력 2018.10.06 20:44 


[앵커]


그런가하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이 평양에 심었던 소나무가 11년 만에 우리 쪽 인사들에게 처음으로 공개됐습니다. 남측 방문단은 2박 3일간의 10·4 선언 11주년 기념행사를 마치고 오늘(6일) 밤 돌아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2007년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남측에서 가져간 소나무를 평양에 심었습니다.


11년이 흐른 오늘 아들 노건호 씨가 노 전 대통령의 생가 등 6곳에서 퍼온 흙과 물을 바로 그 자리에 뿌렸습니다.


[노건호/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 눈시울이 많이 뜨거워지고… 북측에서도 그날 공동선언의 뜻과 마음을 잊지 않고 계속 이렇게 관리해주시고…]


당시 정상회담에 배석했던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감회가 깊은 듯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 소나무 잘 가꿔주신 북측 관계자분들께 감사를 드리고…소나무가 모진 비바람, 추위, 더위를 이겨내고 잘 컸듯이 공동선언도 잘 철저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어제 북측과 사실상 고위급회담을 가진 조 장관은 북측 철도 공동조사를 바로 이행할 과제로 꼽는 등 평양 공동선언을 속도감 있게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내년에도 10·4 남북공동선언 기념행사를 함께 하자고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남측 방북단은 2박 3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오늘 밤 서해 직항로로 귀환합니다.


(영상취재 : 평양 공동취재단)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