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02164622398


한·일 무역전쟁에 불매운동 번질라..떨고있는 유니클로·데상트·아사히

신건웅 기자 입력 2019.07.02. 16:46 수정 2019.07.02. 17:21 


"영향 제한적" 기대하면서도..과거와 다른 분위기에 '우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국내에서는 반일감정이 커지면서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까지 거론되고 있다.


한국에 진출한 일본 기업들은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면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일 관계가 이른 시일 내 회복하면 다행이지만, 더 악화한다면 매출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은 한국으로의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하고, 스마트폰과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제조 과정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강제징용자들의 배상 문제에 대한 보복 조치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로 맞대응하기로 했다.


한·일 관계가 악화 일로를 걸으면서 기업들은 당혹스러운 눈치다. 한국 기업들은 주요 품목 수급 문제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고, 일본 기업들도 수출 감소 등으로 인한 부작용이 적지 않다.


이미 일본 자동차 불매운동과 일본 관광 보이콧 등 '맞불 작전'에 대한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실제 전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합니다' 글에는 이날 오후 16시까지 1391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청원의 주요 내용은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 및 일본관광 불매로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다.


카카오톡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일본 기업 불매운동 리스트도 올라왔다. 유니클로를 비롯해 데상트·소니·도요타·혼다 등의 기업이 거론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불매 운동에 대한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소비자들이 제품의 국적보다는 '가성비'나 '품질' 등을 더 우선시하고 있어서다. 현재 국내에서 잘 팔리는 일본 제품은 전세계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경우가 많다. 과거에도 한일 관계가 나빠졌을 때 불매운동이 나타나기도 했지만 큰 타격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한 일본 기업 관계자는 "아직 불매운동에 대해 체감되진 않는다"며 "딱히 확인해 주거나, 알려드릴 부분은 없다"고 답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과거 불매운동과는 다소 다르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과거에는 정치적인 문제에 국한됐지만 이번에는 일본이 먼저 경제 제재 조치를 취한 만큼 경제적 수단으로 맞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어서다.


특히 전범기업으로 낙인찍히면 한국 내 이미지 악화는 불가피하다. 여기에 장기적으로 국산화 바람이 불면서 이른바 '탈일본'하게 되는 것도 일본 기업들이 우려하는 항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있었던 불매운동과 분위기가 다르다"며 "일본에서 경제보복을 먼저 했고, 쌓인 감정이 폭발하면서 타격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keon@news1.kr

Posted by ci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