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06215704522?s=tv_news


[단독 영상] 소녀상에 침 뱉은 4명, 일본말 논란에..잡고 보니 '한국인'

안상우 기자 입력 2019.07.06 21:57 수정 2019.07.06 22:43 


<앵커>


일본 문제로 시끄러운 와중에, 오늘(6일) 새벽에 경기도 안산에서는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에 젊은 남자들이 침을 뱉어서 또 문제가 됐습니다. 처음에는 일본말을 해서 일본 사람이라는 말도 나왔는데, 경찰이 잡고 보니까, 2, 30대 우리나라 남자들이었습니다.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평화의 소녀상 앞으로 남성 4명이 걸어옵니다.


잠시 앞을 서성거리는가 싶더니 한 명이 소녀상을 향해 침을 뱉습니다.


다른 한 명이 이번엔 소녀상을 향해 조롱하듯 엉덩이를 내밀고 흔들어댑니다.


오늘 새벽 0시 10분쯤 31살 A 씨 등 4명이 4호선 상록수 옆 앞 소녀상에 이런 행동을 하다 이를 저지하는 시민과 시비가 붙었습니다.


특히 항의하는 시민에게 이들 중 한 명이 일본말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커졌습니다.


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고 사건 15시간 만에 4명 모두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확인 결과, 모두 한국인이었습니다.


[담당 경찰 : 술 마시고 가다가 소녀상이 있어서 장난삼아서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우발적이었다고 이야기하는데, (범행 동기) 확인을 더 해봐야죠.]


나라 망신이라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지은/경기 안산시 : '그런 사람이 있나?' 싶을 정도로 기분이 안 좋았어요.]


[손소연/인천 남동구 : '어글리 코리안'이라는 말처럼 같은 한국인이라도 부끄럽고 저희가 더 죄송스러워요.]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에 끌려간 할머님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한 동상입니다.


때문에, 경찰은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모욕이나 명예훼손죄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A 씨 등을 상대로 왜 일본어를 사용했는지 등 사건 경위를 더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정성훈, 화면제공 : 안산시 도시정보센터)


안상우 기자asw@sbs.co.kr

Posted by ci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