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08111941131


"日, 중일전쟁때 '국제조약 금지' 독가스 사용"..보고서 첫 발견

입력 2019.07.08. 11:19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중일전쟁 중이던 1939년 일본 육군의 독가스전 부대가 국제조약을 위반해 독가스탄을 사용했음을 보여주는 당시 보고서가 처음으로 발견됐다고 교도통신과 도쿄신문 등이 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당시 독가스전 부대는 중국 북부지역 전투에서 피부와 점막을 짓무르게 하는 '미란제'(靡爛劑)와 호흡기에 격심한 고통을 주는 '재채기제'가 들어간 독가스탄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부대의 공식 보고서에 해당하는 이러한 '전투 상보(詳報)'는 역사 연구가인 마쓰노 세이야(松野誠也) 씨가 입수했다.


교도통신은 마쓰노 씨를 인용해 독가스전 부대가 이처럼 스스로 사용 상황을 자세히 기록한 보고서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구 일본군은 패전 시에 기록을 조직적으로 폐기했기 때문에 독가스 사용 내용은 구체적으로 밝혀진 적이 없다.


마쓰노 씨는 "중일전쟁 시 실태가 알려진 것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사실을 규명하고 거기에서 교훈을 배워 비참한 역사를 반복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투 상보는 중국 북부에 전개한 기타시나(北支那)방면군 소속 독가스전 부대인 '박격제5대대'의 것으로, 1939년 7월 산시(山西)성 산악지대에서 실시한 작전 상황을 기록하고 있다.


100장 분량의 자료에는 전투 상황, 포탄 사용 현황, 독가스탄 사용 명령 사본 등이 포함됐다.


해당 부대는 상급 부대의 명령을 받아 미란제가 들어간 포탄과 재채기탄이 들어간 탄의 사용 방침을 결정하고 7월 6일 전투에서 일본군 보병에게 기관총으로 대응하는 중국군 진지를 향해 재채기탄이 들어간 탄 31발을 쐈다. 같은 달 18~19일에는 보병을 지원한다며 2종류를 포함해 총 88발, 160발을 각각 사용했다.


이 부대는 포탄의 위력도 분석, "효과가 몹시 큼"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연구한 마쓰노 씨는 현재까지 지상부대가 중국에서 미란제가 들어간 포탄을 사용했다는 자료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자료는 부대 관계자가 개인적으로 보관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논문은 월간 '세카이'(世界)에 게재될 예정이다.


일본 현대사 연구자인 마쓰노 씨는 2010년에 메이지(明治)대에서 박사학위(사학)를 취득했으며 일본군의 생화학무기 등에 관한 자료집과 논문 등을 다수 발표했다.


독가스 사용은 중일전쟁 이전부터 일본도 비준한 '헤이그 육전(陸戰) 조약' 등에 근거해 금지된 상태였다.


교도는 "마쓰노 씨의 연구에 따르면 중일전쟁이 시작된 1937년 7월 이후 육군 전체 작전을 총괄하는 참모본부가 참모총장의 지시로 최루제, 미란제, 재체기제의 사용을 잇달아 허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관련 내용을 전한 도쿄신문 지면 캡처]


jsk@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