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15195209331?s=tv_news


"모든 게 한국 탓" 되뇌어도..지지율 '하강 곡선'

윤효정 입력 2019.07.15 19:52 수정 2019.07.15 21:00 


[뉴스데스크] ◀ 앵커 ▶


수출을 규제하고 그 이유를 한국 탓으로 돌리면서, 아베가 당장 노리는 건 21일, 이번주 일요일 치러지는 참의원 선거에서 압승을 해보겠다는 겁니다.


한국에 강한 조치를 취할수록 아베 정부가 환영받을 거란 기대감 때문인데 정작 아베 정권의 지지율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윤효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일본의 극우신문 산케이는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달라'는 사설에서 "한국이 미국에 울면서 일본과의 갈등을 중재해달라고 할 생각이라면, 착각도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한국이 해야할 일은 이미 떨어진 자국의 신뢰를 회복시키는 책임있는 행동"이라고도 적었습니다.


사설이라기보다는 조롱에 가까운 비난입니다.


감정만 담뿍 담긴 자극적 주장까지 난무하는건 오는 21일 참의원 선거를 포함해 정치적으로 아베 내각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분석때문입니다.


[다나카 히토시/전 일본 외무성 심의관] "여론에 불을 붙이고 있는데, 강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국민에게 환영받는 것은 양국 상황이 비슷해보입니다."


그러나 이런 예상과 달리 정작 아베 내각 지지율은 떨어지고 있습니다.


아사히신문 여론조사를 보면, 아베 내각 지지율은 42%로, 수출규제 전인 지난달말 조사때보다 3%포인트 낮아졌습니다.


요미우리신문 조사에서도 이달 초에 비해 지지율은 6%포인트 떨어진 45%로 나타났습니다.


참의원 선거에서 압승해 자위대의 존재를 헌법에 명기하고, 일본을 전쟁이 가능한 국가로 만드는 개헌을 추진한다는게 아베 총리의 공약입니다.


그러나 요미우리 등 상당수 일본 언론은 과반은 가능하겠지만, 보수 야당의 의석을 포함해도 개헌안 발의가 가능한 전체의석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는 건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야당에서도 "수출 규제가 징용공 문제에 대한 보복 조치가 분명하다"는 지적과 함께 "통상적 대항 조치를 취하는 것처럼 국제사회에 보이는 것은 국익상 마이너스" 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에 대한 무리한 비난이 지지율 반등이라는 소득보다는 내부의 비판이란 손해에 직면하는 상황입니다.


MBC뉴스 윤효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진호 (도쿄) / 영상편집 : 박병근)


윤효정 기자 (yoonhj@mbc.co.kr)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