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23112607205


혈세 들여 일본 간 청주교육청 직원들

이동준 입력 2019.07.23. 11:26 수정 2019.07.23. 14:27 

아베 신조 일본 정부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후 전국에서 일본산 불매운동이 일며 여행을 자제하자는 목소리까지 나오는 가운데 청주교육청 직원들이 혈세를 들여 일본에 갔다.  

  

온 국민이 하나가 돼 불매운동을 전개하고 다른 지자체에서는 예정된 일본 방문을 취소하는 등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항의의 뜻을 표출하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23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청주교육청 직원들의 이번 일본 방문은 ‘민간교류’를 목적으로, 사안의 중대함이나 긴급함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주국제교류회가 주관한 ‘국제교육문화교류 일본 돗토리시 방문’이라는 이 민간교류에는 청주 소재 중학교 두 곳의 배구부원 24명과 인솔자 6명, 청주교육청 직원 2명 등 32명이 3박 4일 일정으로 23일 출국했다. 

  

청주교육청은 이 행사를 위해 학생 24명의 여행경비 중 3분의 1가량인 585만원과 공무원여비규정에 따라 인솔자 1명, 교육청 인원 2명 여비에 혈세를 사용했다. 

  

지난해 청주교육청은 일본 방문을 위한 예산으로 ‘복지 장학생’을 포함해 1인당 15만 원 내외를 지원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번 방문단에 복지 장학생 대상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또 방문단에 포함된 교육청 관계자 2명은 상호 교육과정 교류와 MOU 협의, 홈스테이 교류 확대 등의 의사를 타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합류했지만 성사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주교육청 관계자는 “청주시가 일본 돗토리시와 자매결연한 것과 관련해 추진하는 민간교류 사업이어서 일정을 바꾸거나 할 수 있는 상황이 못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 방문에 앞서 상호 교육과정 교류 등의 MOU 체결 의사 타진을 추진했으나 잘 안 됐고 양국의 분위기를 고려하면 이번 방문에서도 잘 안 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커뮤니티 캡처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