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31060254823


일본 언론, 연일 기사 쏟아내며 '한국 민심'에 우려감 표명

김청중 입력 2019.07.31. 06:02 수정 2019.07.31. 08:01 


"한국 불매운동 이례적 장기화".. 촉각 곤두세운 日 언론

전국 지자체장 "강제징용 판결 맞선 경제 보복"

日 제품 불매·여행 보이콧 선언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야기된 한·일 갈등의 후폭풍으로 양국 민간 교류·지방자치단체 교류가 중단되고 있는 사태에 대해 일본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기 의정부시의 부용고, 송현고, 의정부고 등 6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2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동참 선언 기자회견'을 했다. 한 참가 학생이 소녀상 뒤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의정부시의 부용고, 송현고, 의정부고 등 6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2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동참 선언 기자회견'을 했다. 한 참가 학생이 소녀상 뒤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아사히신문은 30일 ‘일·한 약해지는 유대’라는 2면 기획 기사에서 “일본 정부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강화 등으로 일·한 지자체 교류의 중단이나 연기가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계속되고 있고 방일객 수는 격감했다”며 “출구가 보이지 않는 정부 간 대립이 경제, 문화, 스포츠 분야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24일 오후 서울 수유재래시장에 일본제품 불매운동 관련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지난 24일 오후 서울 수유재래시장에 일본제품 불매운동 관련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아사히신문은 △부산시·나가사키(長崎)현 교류사업 잠정중단 △부산시·후쿠오카(福岡)시 교류사업 잠정중단 △경남 창원시·기후(岐阜)현 오가키(大垣)시 축구교류 연기 △충남 논산시·시즈오카(靜岡)현 고텐바(御殿場)시 고교생 교류 연기 △충남 서산시·나라(奈良)현 덴리(天理)시 중학생 교류사업 취소 등을 예로 들었다.


지자체 교류 중단과 관련해 나가사키시 담당자는 부산시 측으로부터 “한·일 관계가 발전적으로 개선될 때까지 연기하고 싶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신문에 전했다. 나미카와 겐(幷河健) 덴리시장은 “(그동안의) 유대를 믿고 있어 교류사업이 조기에 재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GS25와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편의점 업계가 다음달부터 맥주할인 행사에 일본맥주를 제외하기로 하면서 아사히 등 일본맥주의 점유율이 더 떨어질 전망이다. 뉴시스

GS25와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편의점 업계가 다음달부터 맥주할인 행사에 일본맥주를 제외하기로 하면서 아사히 등 일본맥주의 점유율이 더 떨어질 전망이다. 뉴시스


아사히신문은 유니클로 불매운동, 9월 대한항공의 홋카이도(北海道) 삿포로(札幌) 운항정지, 전남교육청의 일본 출장 및 수학 여행 자제 방침 등 한국 내 상황도 상세히 소개했다.


보수적 성향의 요미우리신문도 이날 ‘맥주, 유니클로, 방일 여행… 수출 엄격화에 반발 일본 불매 한국 확대’라는 기획 기사를 통해 “오래가지 않았던 과거 (한국의) 불매운동과는 달리 이례적으로 장기화하는 양상을 띠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불매운동에 대해 “소비자의 참가 의식도 높아지고 있다”며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의 조사를 인용해 불매운동 참가자가 10일 48%→ 17일 54.6%→24일 62.8%로 높아지고 있음을 소개했다. 또 국산 대체품 장려, 노노 재팬(No, No, Japan)리스트, 한·일 노선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의 탑승률 저하, 대한항공의 삿포로 운항중단 발표 등을 전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해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계속되고 있는 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행 비행기 탑승 수속 시간에 열린 체크인 카운터(사진 왼쪽)가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같은 날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오른쪽)은 휴가철을 맞아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시스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해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계속되고 있는 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행 비행기 탑승 수속 시간에 열린 체크인 카운터(사진 왼쪽)가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같은 날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오른쪽)은 휴가철을 맞아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뉴시스


이 신문은 ‘(불매운동) 가속화의 한 원인이 취직난인가’라는 배경 설명 기사에서는 “일본의 수출 관리 대상이 반도체라는 한국주력 산업을 직격(直擊)해 그렇지 않아도 취업난으로 고민하는 젊은이들이 고용감소를 우려해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는 폄훼성 해석을 하기도 했다. 

  

◆ 52개 지자체, 서대문형무소에서 '日 수출 규제' 규탄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장들이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를 규탄했다. 

  

서울 서대문구 등 전국 52개 지방정부로 구성된 ‘일본 수출 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 연합’(지방정부 연합)은 30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일본 수출 규제 조치 규탄대회를 열었다. 지방정부연합은 지방정부 협의체로 서울 종로·용산·성동·광진·동대문·중랑·도봉·노원·은평·서대문·마포·양천·강서·구로·금천·동작·관악·송파·강동구, 대전 중·서구 등 52개 지자체로 구성됐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문석진 서대문구청장과 염태영 수원시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이 참석해 역사관 내 대형 태극기 앞에서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30일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일본 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 연합’이 마련한 규탄대회 참가자들이 일본 정부의 부당한 조치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방정부 연합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맞서 자행된 명백한 경제보복 행위”라며 “정부 차원의 강력한 대응은 물론 지방정부를 비롯한 각계각층이 하나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일본 정부는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와 소재개발 예산지원에 그칠 것이 아니라 해외 의존도가 높은 소재의 국내개발 지원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지방정부 차원에서는 시민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 여행 보이콧 등 생활 실천 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본 지방정부와 자매우호 도시 관계를 맺은 지자체는 215개인데 교류를 중단하지는 않겠지만, 공무상 일본 방문은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지난번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에서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문석진 구청장은 “한·일 양국 간의 신뢰와 국제 무역질서를 깨뜨린 일본 정부의 부당함을 강력히 규탄하기 위해 전국의 지방 정부들이 함께 힘을 모으게 됐다”며 “선열들의 독립 염원이 깃든 형무소 역사관에서 성명을 발표하게 된 것을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1908년 일제가 경성감옥이라는 이름으로 만들었으며 3·1운동으로 잡혀 온 유관순 열사가 숨을 거두는 등 수많은 독립운동가가 고초를 겪은 역사의 현장이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박연직 선임기자 ck@segye.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