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195431


일본서 확산되는 '좋아요 한국', 목표는 'No 아베'

CBS노컷뉴스 황효원 기자 메일보내기2019-08-08 16:26 


"노 재팬(NO JAPAN)이 아닌 노 아베(NO ABE)를"

일본 시민들 도쿄 한복판서 "폭주하는 아베 정권" 비판


(사진=연합뉴스)


한일 관계가 얼어붙고 있지만 '나는 한국을 좋아한다'는 해시태그(#)로 목소리를 내는 일본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국내에서는 반일·불매운동의 목표가 '노 재팬'이 아닌 '노 아베'라는 점을 강조하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한국과 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우려한 일본인들이 SNS에 '#좋아요_한국'등의 해시태그를 다수 게재하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좋아요_한국'이라는 해시태그가 올라오기 시작한 것이다. 한일 갈등을 우려한 일본인들이 자발적으로 릴레이 게시글을 이어가고 있는 것인데 '#좋아요_한국' 해시태그는 7일 오후 12시 기준 3만5000회 이상 트윗이 됐다.


이들은 트위터 등을 통해 한국의 아베 규탄 집회를 퍼뜨리는 것은 물론 아베 정부가 한국을 반일국가로 낙인찍으려 한다고 비판하며 '반 아베' 전선을 형성해 아베 정권을 타도하자고 주장했다. 일본 매체인 '버즈피드재팬'은 이러한 상황을 보도하며 냉각된 한일 관계를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좋아요_한국'이 트위터 트렌드 4위에 올랐다(사진=트위터 캡처)


일본 트위터에서 '#좋아요_한국'이라는 해시태그(#)운동이 일주일 이상 이어지자 한국 트위터에서도 '#좋아요_일본'라는 해시태그가 다수 게재되고 있다. 


일본에서 아베 정부를 반대하는 움직임은 오프라인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 4일 도쿄에서는 아베 정권의 외교정책을 비판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열렸다. 현장에는 'NO 아베'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렸고, 참가자들은 해당 내용의 팻말을 들고 나왔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피해자 배상 판결에 개입하는 것은 옳지 않다.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으로 수출 규제 조치를 내린 것 역시 우매한 정책"라며 "한국이 외치는 것은 반일이 아니라 반 아베"라고 주장했다.


시민들 뿐만 아니라 일본의 학자들도 아베 정부가 한국을 반일국가로 낙인찍으려 한다며 이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공개했다. 지난달 말 일본의 학자, 변호사, 시민단체 활동가 등으로 구성된 사회지도층 인사 77명은 '한국은 적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걸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역사적 과거를 가진 일본과 한국은 대립하는 것에도 특별히 신중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일본의 보복이 한국의 보복을 초래하면 그 연쇄 반응의 결과는 수렁이다.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즉시 철회하고 냉정한 대화를 시작할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성명에는 열흘 만에 6000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했다.


한국 시민들도 반일운동의 목표가 일본 국민이 아닌 아베 정부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지난 6일 서울 중구청은 제74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태극기와 함께 일본 제품 불매와 일본 여행 거부를 뜻하는 '노(보이콧) 재팬-No(Boycott) Japan: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배너기를 가로변에 일제히 설치했다. 중구청은 퇴계로, 을지로, 태평로, 동호로, 청계천로 등 관내 22개로에 태극기와 '노 재팬' 배너기 1100를 가로등 현수기 걸이에 내걸기로 했다. 


하지만 '노 재팬' 배너기가 설치 되자마자 SNS상에는 시민들의 반대 여론이 급속도로 퍼졌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일본인은 철저히 구분해야 한다며 민간이 주도하는 일본 불매운동에 지자체가 개입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는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이어졌고 설치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청원에 1만 7000명의 시민들이 서명을 했다. 결국 중구는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하고 깃발을 모두 내리기로 결정했다.


시민들은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은 '노 재팬'이 아닌 '노 아베'가 목적이라며 일본인 보다는 아베 정권을 비판하는데 더 힘을 모아야 한다고 자성을 촉구했다. '노 아베'에 초점을 맞춰 지혜롭고 성숙한 대응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중구청장의 '노 재팬' 배너기 설치 해프닝은 국민들에게 다시금 불매운동의 취지를 환기시킨 계기가 됐을 것"라며 "외교는 이기고 지는 것이 아닌 서로 타협해 국익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이끌어 가는 것"라고 말했다.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