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807191602577


러, 쿠릴열도 방문 항의 日대사 초치..꼬이는 '아베 외교'

김태균 입력 2019.08.07. 19:16 수정 2019.08.08. 05:01 


"러시아 영토 행사..내정간섭" 경고, 日 일부 반환위한 러 유화책에 '찬물'


[서울신문]러시아에 경제적 도움을 주고 그 대가로 남쿠릴열도(일본명 북방영토) 일부를 돌려받는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구상이 갈수록 꼬여가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는 남쿠릴열도를 자국 총리가 방문한 데 대해 일본이 공식 항의한 것과 관련해 주러 일본대사를 불러 강하게 경고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6일(현지시간) “이고리 모르굴로프 차관이 고쓰키 도요히사 주러 일본대사를 초치해 제2차 세계대전 종전에 따른 합법적 근거로 러시아의 주권적 영토가 된 남쿠릴열도에서 러시아가 한 행동에 대해 일본이 항의한 것은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 지도부가 러시아 영토 내에서 다양한 행사들을 진행한 데 대해 일본이 공식 논평한 것은 내정간섭 시도에 가깝다는 점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러시아의 조치는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가 지난 2일 남쿠릴 4개 섬 중 하나인 이투루프 섬을 방문한 데 대해 일본 외무성이 도쿄 주재 러시아 대사관에 항의서한을 보낸 것에 대한 대응 차원이다. 일본 측은 항의서한에서 메드베데프 총리의 이투루프 방문에 대해 “일본 국민의 감정을 상하게 하는 슬픈 일”이라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1855년 러시아와 체결한 통상·국경에 관한 양자조약을 근거로 남쿠릴 4개 섬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러시아는 남쿠릴열도가 2차 대전 종전 후 합법적으로 러시아에 귀속됐다며 반환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4개 섬 중 시코탄 등 2개 섬만이라도 반환받고 이를 계기로 러시아와 평화조약을 체결하는 것을 중요한 외교과제로 설정하고 러시아에 유화적인 태도를 취해왔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