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vop.co.kr/A00001437576.html


분노한 ‘검찰개혁 촛불’, 참여 인파 점점 늘어 “150만 돌파”

시민들, ‘성모병원 네거리–서초역-교대역’ 발 디딜 틈 없이 채워

김백겸 기자 kbg@vop.co.kr 발행 2019-09-28 20:48:47 수정 2019-09-28 20:48:47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열릴 ‘검찰 개혁 사법적폐청산 촉구 촛불 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촛불과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9.28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열릴 ‘검찰 개혁 사법적폐청산 촉구 촛불 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촛불과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9.28ⓒ김철수 기자


28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진행 중인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참석자들이 점점 늘어 주최측 추산 150만명을 돌파했다.


이날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 8차선 도로는 서울성모병원 네거리부터 서초역 네거리, 교대역까지 동참하려는 시민들로 가득찼다. 주최측은 이날 오후 8시께 참석자가 150만명을 돌파했다고 추산했다.


촛불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은 “정치 검찰 물러가라”, “자유한국당 수사하라” 등 구호를 외치거나 “검찰개혁”을 연호했다.  


또 시민들은 머리 위로 대형 태극기와 ‘검찰 개혁’이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들어보이는 퍼포먼스로 검찰 개혁을 촉구했다. 


이날 발언에 나선 김민웅 경희대 교수는 “이렇게 모이지 않았다면 문재인 대통령까지 위험할 뻔했다. (이렇게 모여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안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안전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이 검찰에 공포를 느끼게 한 것이 검찰의 죄고 검찰총장의 죄”라며 “인권유린 자행하고 대통령의 지휘체계 뒤흔드는 건 헌법 파괴다. 중벌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희종 서울대 교수도 발언에 나서 “겨우 아이가 받은 표창장을 밝히기 위해 전국에서 검사들을 모아서 한 달 이상 수사한다. 이게 검찰이냐”라며 “이번에 더 놀란 것은 수사 내용을 흘리는 정도가 아니라 누가 전화했다고 수사상황을 자유한국당 의원에 고자질하는 게 검찰이다. 불법을 넘어 파렴치한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부산지방검찰청 앞에서도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주최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빗속에서 진행됐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