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928205435302


'검찰 개혁' 100만 함성 서초동 삼켰다

정준기 입력 2019.09.28. 20:54 수정 2019.09.28. 21:26 


조국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 7차 집회 개최

예상 뛰어넘은 규모, ‘검찰개혁‘, ‘조국수호’ 등 구호

한 쪽에선 보수 단체 ‘조국사퇴’ 집회도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7차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7차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개혁을 외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의 함성이 당초 예상을 훨씬 뛰어넘은 규모로 서울중앙지검이 위치한 서초동 일대를 가득 채웠다. 주최 측 추산 100만명이 넘는 시민들로 서울중앙지검을 사이에 두고 서울성모병원부터 서초역까지 1km가 넘는 거리는 발 디딜 틈 없이 가득 찼고, 자리를 찾지 못한 시민들은 인근 교대역 등까지 도로와 골목 구석 구석을 채워 “조국수호 검찰개혁” 등 구호를 외쳤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28일 오후 6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매일 집회를 진행했던 이들은 이번 주에는 평일에 집회를 열지 않고 이날 7차 집회를 이어갔다. 주최측은 부산, 대구, 광주, 청주, 김해 등 지방에서도 버스를 대절해 상경 집회를 하게 되는 만큼 10만명 정도의 시민들이 큰 규모로 모일 것이라 예상했다.


[저작권 한국일보] 2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 도로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가 주최하는 제7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본 집회 시작 전, '조국 수호' 등 구호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준기 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2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 도로에서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가 주최하는 제7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본 집회 시작 전, '조국 수호' 등 구호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준기 기자


뚜껑을 열고 보니 집회 규모는 예상보다도 훨씬 컸다. 집회 도중 주최측은 “참여자가 너무 많아 100만명인지, 150만명인지 저희도 알 수 없는 수준”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실제 이날 사전 집회가 진행된 오후 4시쯤부터 ‘조국 수호’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든 시민들이 서울중앙지검 앞 4차선 도로를 가득 채우며 모여들더니 본 집회 1시간 전부터는 왕복 8차선을 가득 채우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보였다. 집회가 시작되자 집회 무대가 있는 반포대로 일대에는 반대편으로 이동이 불가능할 정도가 됐고, 서초경찰서 등 집회 참가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에는 긴 줄이 끊이지 않았다.


집회 참가자들은 부부젤라 등 응원 도구를 부는가 하면 함성을 지르며 열띤 분위기 속에 집회를 진행했다. 집회 진행 내용이 들리지 않는 무대 뒤쪽 서초역 인근까지의 도로에 앉은 참가자들 역시 반대편 참가자들 반응에 따라 손팻말과 촛불을 흔들며 구호를 외쳤다. 서울중앙지검 앞 도로에 진입하기를 포기한 이들은 서초역과 교대역 사이 대로를 옮겨 다니며 마찬가지로 함성을 주고 받았다.


집회에는 “정치검찰 물러나라”, ‘’공수처를 설치하라“ 등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구호, “조국 수호 지켜내자”, “자한당을 수사하라”를 비롯한 정치적 구호가 나오기도 했다. 주최 측은 "검찰과 언론이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를 피의자로 몰아가고 있지만 이들은 사실 피해자"라며 "진짜 공동정범은 70년간 헌법과 국민 위에 군림하며 직권을 남용하는 검찰과 그들이 흘린 정보를 받아쓰는 언론"이라고 주장했다.


발언대에 선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배반하고 '검찰 쿠데타'를 일으키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이 1차 촛불혁명이었다면, 검찰 적폐를 척결하는 이번 촛불은 2차 촛불혁명"이라고 말했다.


집회 참가자는 중ㆍ장년층부터 청년, 아이를 데리고 온 가족 단위 시민들까지 다양했다.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들을 데리고 온 직장인 박영훈(36)씨는 “지금까지 조 장관을 수사하며 검찰은 국민, 국가보다 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검찰에게 누가 주인인 지 보여주고 싶어 아이들과 함께 왔다”며 “많은 시민들이 모여 함께 함성을 지르니 검찰에 메시지도 던질 수 있고 여지껏 받았던 스트레스도 풀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편, 아이들과 함께 집회에 참석한 박모(44)씨는 “검찰 개혁에 힘을 실어주고 싶고 국민들이 검찰을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남편 박모(44)씨는 “조 장관을 향한 검찰 행태가 도를 넘었다”며 “이대로 놔두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같은 일이 반복될까봐 참석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한국일보] 2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 도로에서 보수 성향 단체 자유연대가 주최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 참가자들이 '조국 구속' '문재인 퇴출' 등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찰 통제선 건너편으로는 범국민 시민연대가 주최하는 제7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집회 장소로 이동하며 '조국 수호' 등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정준기 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28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 도로에서 보수 성향 단체 자유연대가 주최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 참가자들이 '조국 구속' '문재인 퇴출' 등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찰 통제선 건너편으로는 범국민 시민연대가 주최하는 제7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집회 장소로 이동하며 '조국 수호' 등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정준기 기자


한편 이날 오후 5시 서초역 도로 한 쪽에서는 보수성향 단체인 자유연대가 개최하는 조 장관 사퇴 촉구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주최 측 추산 2,000여명의 참가자들은 ‘조국 구속’ 등 구호를 외치며 조 장관 사퇴를 요구했다. 가게 문을 닫고 부천에서 왔다는 자영업자 최모(58)씨는 “자기 잘못에 대해 거짓말을 하는 사람을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힐 수 없어 참석했다”며 “정부 역시 검찰 수사에 대한 외압을 거둬야 한다”고 말했다.


본 집회가 열리기 전인 낮 시간, 도로를 사이에 두고 두 집회 참가자들 사이 욕설이 오가는 등 마찰이 빚어지기도 했다. 경찰 역시 45개 중대, 2,500여 명의 경력을 투입하고 펜스로 두 집회 공간을 분리하는 등 만약의 충돌에 대비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mailto:joon@hankookilbo.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