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vop.co.kr/A00001440827.html


‘9차 촛불’ 이부영 전 의원 “은폐·조작 앞장선 검찰…친일·독재 유전자 끊어야”

강경훈 기자 qa@vop.co.kr 발행 2019-10-12 20:13:00 수정 2019-10-12 20:58:13


12일 저녁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위해 모인 참가자들이 행사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에서 촛불과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2

12일 저녁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위해 모인 참가자들이 행사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에서 촛불과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2ⓒ김철수 기자


군사독재 시절 공안조작 사건 등으로 수차례 검찰 조사를 받고 옥고를 치렀던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전 국회의원)이 ‘9차 검찰개혁 촛불집회’에서 “대한민국 검찰 곳곳에 퍼져 있는 친일과 독재 유전자 사슬을 끊어내는 것이 검찰개혁”이라고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12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열린 집회 중반에 무대 위로 올라와 과거 자신이 검찰로부터 당했던 부당한 일과 검찰이 주도적으로 조작·은폐한 과거사 사건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우선 “제가 1970~1980년대 보안사 중앙정보부나 남영동 대공수사단 같은 곳에서 신세를 많이 지면서 검찰 조사도 많이 받았기 때문에 그런 내용들을 좀 말해달라는 청이 있었다”고 무대에 오르게 된 배경을 말했다. 


12일 저녁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위해 모인 참가자들이 행사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에서 촛불과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2

12일 저녁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위해 모인 참가자들이 행사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에서 촛불과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2ⓒ김철수 기자


이 이사장은 “처음 1975년에 국가보안법과 반공법 위반, 국가모독죄 등 혐의로 중앙정보부에 끌려가 매타작과 고문으로 한 달 동안 시달리다가 검찰에 송치됐다”며 “그때 저를 담당한 공안검사에게 ‘매타작과 고문 때문에 자유 의사로 진술한 게 아니니 검찰이 다시 조사해달라’고 말했더니 그 검사는 ‘이 친구 아직 정신을 못차렸다’며 중앙정보부에 전화해 다시 데려가 조사하라고 하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 검사는 중앙정보부에서 조사한 것을 토씨 하나 고치지 않고 그대로 검찰조서로 만들고, 날 더러 지장을 찍으라고 했다”며 “그 검찰 조서를 갖고 재판을 받았고, 판사는 그 조서에 토씨 하나 고치지 않고 판결문이라고 내놓았다”고 말했다. 


또한 이 이사장은 “1987년 영등포교도소에 있을 때 박종철 군을 고문한 대공수사단 수사관 두 명이 내가 있는 곳으로 왔다. 알고 보니 이 사람들이 진범이 아니고, 다른 진범이 세 명 더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그 사실을 정의구현사제단에 편지를 써서 알리면서 6월 항쟁이 시작됐다”고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 신창언 당시 부장검사와 안상수 검사(전 한나라당 의원·전 창원시장), 박상옥 검사(현 대법관) 이런 사람들이 교도소로 와서 수사관들을 조사하면서 조작 사실을 듣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은폐·조작된 대로 가자고 했다”며 “이게 우리 검찰의 민낯이다”고 지적했다.


12일 저녁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위해 모인 참가자들이 행사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에서 촛불과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2

12일 저녁 ‘제9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위해 모인 참가자들이 행사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에서 촛불과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2ⓒ김철수 기자


또 “강기훈에 유서대필을 했다고 뒤집어씌워 조작한 사건이 있었다”며 “그 때 법무부 장관이 김기춘이고, 김기춘이 직접 조작을 지시했다. 그리고 지금 자유한국당 의원인 곽상도 검사가 수사 검사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사람들이 대통령 비서실장이 됐고, 국회의원이 되어 있다. 도대체 이런 검찰이 바뀌었나, 안 바뀌었나”며 “지금 우리 검찰은 일제시대 친일 검찰, 박정희·전두환 독재 체제를 고스란히 물려받았다. 이 친일과 독재라는 유전자 사슬을 끊어내는 것이 검찰개혁이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