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031214419124?s=tv_news


"조선인 노동력 조사하라"..'강제동원' 총독부가 직접 챙겼다

이수민 입력 2019.10.31 21:44 


[앵커]


일제 강점 시절 조선총독부가 전쟁터 강제동원을 위해 우리나라 노동인력을 조사한 기록물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일제가 치밀하게 계획해 강제 동원을 했다는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중요 사료로 평가됩니다.


이수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평양 전쟁이 일어나기 직전인 1941년.


전쟁터에 끌고 갈 조선인을 차출하기 위해 일본은 치밀한 사전 조사를 시작합니다.


당시 조선총독부 내무국이 만들어 각 도지사에게 내려보낸 공문입니다.


전시 노무 대책에 이바지하기 위해 농촌에서의 노무 자원 조사를 시행한다고 적혀있습니다.


연합군과 본격 전쟁을 앞두고 조선인들을 강제동원하기 위해 총독부의 지휘 아래 치밀하게 준비한 겁니다.


[노영종/국가기록원 학예연구사 : "(1940년에) 이미 벌써 일제의 노무동원계획을 수행하기 위해서 조선총독부가 노동력조사를 했다라는 것을 보여주는 기록입니다."]


보고서에서 파악한 국내 노동 인력은 116만 명.


그 가운데 집을 떠나 일을 구하거나 직업을 바꾸길 원한 인력은 26만여 명으로 전체의 22%에 불과합니다.


특히 여성은 9%도 안 되는 2만여 명뿐이었습니다.


그런데 일본이 계획한 동원 인원은 71만 명이 넘었고 실제 강제동원된 조선인은 200만 명입니다.


일제의 조선인 인력 동원이 강제적이고 치밀한 계획에 의한 것임을 보여줍니다.


[이소연/국가기록원장 : "강제성 여부를 확인하는 부분과 피해자의 규모를 확인하는 부분, 이 두 가지가 가장 큰 쟁점인것 같습니다."]


그동안 학술 논문을 통해 이 기록물의 일부가 알려지기는 했지만, 조선총독부가 만든 원본이 공개되고 자세한 내용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이수민 기자 (waterming@k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