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120143637039


녹색당, 최교일 의원 '스트립바 의혹 출장' 수사 촉구

입력 2019.11.20. 14:36 


"여비 관련 서류에 최 의원 소속 국회 아닌 '선비정신 세계화 홍보단'으로 기재"


녹색당 "검찰은 최교일 의원 수사 서두르라"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녹색당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트립바 출입'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등의 수사를 서두를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19.11.20 sh@yna.co.kr

녹색당 "검찰은 최교일 의원 수사 서두르라"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녹색당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트립바 출입'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등의 수사를 서두를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19.11.20 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의 '스트립바 출입' 의혹이 제기된 2016년 미국 뉴욕 출장과 관련해 최 의원 지역구 자치단체인 경북 영주시가 관련 규정을 변칙 적용해 출장비를 지원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녹색당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주시가 작성한 최교일 의원의 해외출장 경비 지원 서류에서 최 의원이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민간인으로 위장된 정황이 드러난다"며 최 의원과 장욱현 영주시장 등에 대한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논란이 된 2016년 9월 24∼26일 뉴욕 출장에는 경북 영주·문경·예천이 지역구인 최 의원과 그의 보좌관, 장 시장, 김현익 당시 영주시의회 의장 등이 동행했으며, 영주시 예산이 지원됐다.


하승수 녹색당 공동위원장은 "여비 관련 서류에 최 의원 소속이 국회가 아닌 '선비정신 세계화 홍보단'으로 기재되고, 비고에는 '전 서울중앙지검 지검장'으로만 표기됐다"며 "선출직 공무원인 국회의원에게는 시가 여비를 지원할 근거가 없어 무리하게 민간인 지원 기준을 적용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 위원장은 "지난 10월 초 영주시의회에서 이 사안에 대해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려다 부결됐다"며 "관련 조사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사실이 새로 확인됐다"고 했다.


녹색당은 지난 2월 서울중앙지검에 최 의원은 뇌물수수 혐의로, 장 시장은 업무상 배임 및 뇌물공여 혐의로 고발했다. 장 시장이 지역구 예산 배정과 공천 등에서 큰 영향력을 가진 최 의원에게 지침까지 어겨 가며 출장 경비를 지원한 것이 '포괄적 뇌물' 지급에 해당한다는 취지다.


하 위원장은 "검찰은 9개월이 지나도록 고발인 조사조차 하지 않고 소극적인 수사 태도를 보인다"며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은 지금, 국회의원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의 비리에 대해 어느 때보다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최 의원은 지난 1월 미국 현지 가이드의 폭로로 불거진 해당 의혹에 대해 "합법적인 주점이며, 비용도 전부 사비로 계산했다"고 해명했다.


sh@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