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215203038190?s=tv_news


'전두환 미화 시설' 수두룩..5·18재단, 본격 청산작업

조승현 기자 입력 2019.12.15 20:30 


백담사, 전씨 물품 모두 없애..묵었던 방도 폐쇄


[앵커]


5.18 관련 재판에는 불참하면서 골프를 치고, 12.12 군사 쿠데타를 기념하는 만찬까지 하면서 전두환씨를 둘러싼 공분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전국 곳곳에 전씨의 행적을 찬양하거나 기념하는 시설과 전시물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씨가 머물던 백담사에서도 관련 시설을 보존하고 있었는데 최근 항의를 받고 모두 철거했다고 합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청주의 청남대입니다.


따뜻한 남쪽의 청와대란 뜻입니다.


전두환 씨가 대통령 재직 시절 만든 별장입니다.


안내판에는 전씨의 방문 기록과 혈액형, 좋아하던 음식까지 적혀 있습니다.


정자에 오른 전씨 부부, 골프채를 쥔 낯익은 모습도 사진으로 남았습니다.


전두환 대통령길이란 이름의 산책로, 대통령의 손때가 묻은 물건들을 전시한 기념관도 있습니다.


온통 전씨를 찬양하는 내용 일색입니다.


하지만 전씨는 군사 반란과 내란 등의 혐의로 형이 확정돼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박탈 당했습니다.


인천에 있는 흥륜사 정토원입니다.


사찰이 운영하는 봉안 시설입니다.


입구 현판에 전씨의 글씨가 남아 있습니다.


5.18 기념재단이 이런 시설과 전시물을 청산하는 작업에 나섰습니다.


[이기봉/5·18기념재단 사무처장 : 자신이 저지른 죄에 대해 전혀 반성하지 않고 골프와 호화 식사를 즐기면서 국민을 우롱하고 있어서…]


전씨의 사과와 반성이 없는 가운데 조금씩 변화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강원도 인제군 백담사는 전씨가 1988년부터 2년 동안 숨어 살았던 곳입니다.


전씨가 지냈던 방엔 최근까지도 이불과 거울 등 당시 쓰던 물건들이 보존돼 있었습니다.


방문 위엔 '제12대 대통령이 머물던 곳입니다'라는 안내 문구도 적혀 있었습니다.


백담사 측은 5.18 기념재단의 요구를 받아들여 최근 모든 시설을 철거하고 방을 폐쇄했다고 합니다.


[백담사 관계자 : 백담사가 세간에 어떤 구설에 오르거나 시비에 휘말리는 걸 원치 않습니다.]


5.18 기념재단은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는 전씨의 잔재를 전수 조사 하겠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습니다.


(화면제공 : 5·18기념재단)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