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110140657134


'탈일본'에 피해 커질까 초조한 日 "1000명 방한하겠다"

정인지 기자 입력 2020.01.10. 14:06 수정 2020.01.10. 14:12 


日 정부, 강제 징용 논의는 재차 거부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지난해 급격히 냉각됐던 한일 관계가 최근 서서히 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국에 대한 반도체 재료 수출을 허가했고, 일본의 중역 의원은 한국 방문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한일 관계 악화의 핵심인 강제징용·위안부 문제에 대해 양국이 합의할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모리타화학공업은 지난 8일, 일본정부의 허가를 얻어 반도체 생산에 사용되는 고순도 불화수소(액체)를 한국에 수출했다. 6개월 만의 일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7월부터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불화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3가지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 관리를 강화해왔다.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은 9일 밤 도쿄 내 호텔에서 일본을 방문한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회장과 회담하고 "국회가 폐회하는 올 여름에 1000명을 데리고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차기 일본 총리로 거론되는 중역 의원이다.


이번 만남에서 니카이 간사장은 "한일 관계를 빨리 되돌릴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한국 의원 10명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는 니카이 간사장과 면담을 시도했으나 두 차례 연기된 끝에 불발된 바 있다. 니카이 간사장과의 면담이 성사된 것 자체가 한일 관계가 풀리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7일 신년사에서 "양국 간 협력관계를 한층 미래지향적으로 진화시켜 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한다면 양국 관계가 더욱 빠르게 발전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일본 언론들은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한일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일본은 한일 갈등의 근본적인 이유인 강제징용·위안부에 대해 논의조차 거부하고 있어 양국이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확신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 6일 BS후지테레비에 출연해 일본 강제동원 피해자를 지원하는 한·일 양국 변호사와 단체들이 제안한 '한·일 공동 협의체' 제안에 대해 "전혀 흥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강제 징용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해결됐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한일 공동협의체'는 피해자를 대리하는 변호사와 한일 양국의 학계, 경제계, 정치계 인사를 포함해 협의체를 창설하자는 제안이다. 우리나라 외교부는 8일 "'한·일 공동 협의체'을 평가하며 이와 관련해 일본과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정인지 기자 injee@mt.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