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914194608761?s=tv_news


장모 사건 대응 문건'..윤석열 '검찰 사유화' 의혹

이재욱 입력 2021. 09. 14. 19:46 수정 2021. 09. 14. 19:49 



[뉴스데스크] ◀ 앵커 ▶


윤석열 총장 당시 검찰이 야당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


당시, 대검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 모 씨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응하기 위해 직접 작성했다고 의심할 만한 또 다른 문건이 등장했습니다.


여기에는 최 씨가 개입돼 있는 의혹 4개를 정리하면서 이 사건을 직접 수사하고 기소해야 할 검찰이 정작 최 씨를 피해자 또는 투자자로 표현하면서 변호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박범계 법무 장관은 "대검의 레드팀"을 언급하면서 이 문건이 대검에서 작성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먼저, 이재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오늘 한 종합일간지가 공개한 문건입니다.


지난해 3월,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 관련 의혹들에 대응하기 위해, 대검이 만든 거라고 이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문건은 모두 A4 석 장 분량.


최 씨가 연루된 4가지 사건의 경과가 날짜별로 정확히 기록돼 있습니다.


특히, 최 씨와 맞선 사건 관계인들을 '피고인'이나 '동업자' 등으로 지칭하면서, 관련 전과 내역까지 상세히 적어놨습니다.


모두 수사기관 관계자가 아니라면 파악하기 어려운 내밀한 개인정보입니다.


반면 장모 최 씨에 대해선 '피해자'라는 표현이 두 번 등장합니다.


그러나 '도촌동 땅' 사건에서 최 씨는 잔고증명서 위조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의료법 위반' 사건에서는 '투자자'라고 했지만, 1년 4개월 뒤인 올해 7월 최 씨는 요양병원 불법 개설과 요양급여 부정 수급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문건이 작성됐다는 작년 3월은 MBC '스트레이트'를 비롯한 여러 언론에서 최 씨 관련 의혹을 잇따라 보도하던 시기.


당시 윤 전 총장은 "장모 관련 사건에 일절 보고도 받지 않겠다"고 공언했지만, 장모 측의 대응 논리를 세우기 위해 검찰 조직이 동원됐다는 비판에서 자유롭기 어려워 보입니다.


[박범계/법무부 장관] "저 문건의 형식이라든지 근거에 대한 초동적인 점검은 해 봐야 될 것 같습니다."


대검 관계자는 "문건 작성을 대검이 했는지 확인되지 않지만, 설사 만들었다 해도 국회나 언론에 사실관계를 설명하기 위한 검찰의 통상 업무"라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캠프는 "총장 재임 시 해당 문건을 보고받은 적이 없다"며 "문건에 대응 방안이 없는 만큼 대응 문건이란 말도 적절치 않다"고 일축했습니다.


MBC뉴스 이재욱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효 / 영상편집: 김현국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김태효 / 영상편집: 김현국


이재욱 기자 (abc@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