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amn.kr/40735

 

김건희 “내가 한동훈이한테 전달하라고 그럴게..말조심해”..‘金, 채널A 검언유착 연루(?)’

'채널A 검언유착' 사건 당시 김건희-한동훈 200 차례 이상 연락', '녹취,김건희-한동훈과 아직도 긴밀히 연락하는 사이 추정'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1/21 [14:38]

 

'2020년 법무부측, 김건희-한동훈 '검언유착 사건' 진행 당시 200여차례 이상 문자와 통화 내역을 근거로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언유착’ 수사와 감찰을 방해했으며 ‘검언유착 몸통’일 가능성까지 염두'

'당시 법무부 측은 윤 총장이 김건희의 폰을 사용했다고 추정'

'이번 녹취로 당시 김건희가 한동훈과 직접 통화했을 가능성 높아'  

 

[국회=윤재식] 본 매체는 20일 저녁 ‘김건희 7시간 녹취록’ 중 한동훈 검사에 관련한 내용을 공개했다.

 

 

▲ 20일 저녁 본 매체에서 공개한 김건희  씨 한동훈 언급 관련한 녹취    © 서울의 소리 유튜브 갈무리

 

이번 한동훈 검사 언급 관련 녹취를 통해 김건희 씨가 ‘채널A 검언유착’ 사건에 연루되어 있을 수도 있다는 추정을 해볼 수 있다.

 

공개된 통화내역에는 한동훈 검사에게 제보할 것이 있다고 연락처를 물어보는 이명수 기자에게 김 씨는 “(제보) 나한테 줘. 아니. 나한테 주는게 아니라, 내가 번호를 줄 테니까 거기다 해. 내가 한동훈이한테 전달하라고 그럴께”라고 말한다.

 

이후 “그래요?”라고 반문하는 이 기자에게 김 씨는 “어어 그게 몰라야지. 동생 말 조심해야 돼. 어디 가서 (말하면 안 돼).. 절대 조심해야 돼. 어 걔한테 줘, 그럼 걔가 거기로 전달하게”라며 자신이 한동훈과 긴밀하게 연란하고 있다는 사실을 말하지 말아달라고 입단속을 시킨다.

 

이번 통화녹취를 살펴보면 김 씨는 은밀하게 한동훈 검사와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라는 걸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채널A검언유착 ’사건이 진행될 무렵인 지난 2020년 2월~4월 두 달 동안 김건희 씨와 당시 부산고검 차장검사였던 한 검사 사이에 200여 차례 이상 통화와 문자 메시지가 오고 갔던 것이 일반적인 통화가 아닌 김 씨가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해왔다는 것에 대한 방증일 수도 있는 부분이다.

 

당시 법무부 감찰위원회에서 김 씨와 한 검사의 200여 차례 통화와 문자 메시지가 공개됐을 때만 하더라도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 후보가 김 씨의 폰을 빌려 한 검사와 연락을 주고받았던 것으로 추정했었으며 법무부측은 이 통화내역을 근거로 윤 후보가 ‘검언유착’ 수사와 감찰을 방해했으며 ‘검언유착 몸통’일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었었다.  법무부 추정이 사실이라면 김 씨 역시 '검언유착 몸통'일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오늘(21일) 이 기자와 김 씨의 통화 녹취록을 바탕으로 한계레가 보도한 '정대택 국감 증인 불발' 관련 역시 김 씨의 입김이 '국회 국정감사장'에게 까지 영향을 미쳤었다는 내용이라서 이번 한동훈 관련 녹취는 김 씨가 '채널A 검언유착' 사건 당시 개입했었을 수도 있다는 의혹을 짙게 만들고 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