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ytn.co.kr/_ln/0101_202202111924113175


[뉴있저] "국민의힘, 댓글 조작" 고발 vs "명백한 허위 사실"

2022년 02월 11일 19시 24분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관계자들이 기사 댓글 조작에 개입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김자양 PD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PD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에 낸 고발장입니다.


피고발인은 국민의힘 선대본부의 진종원 국민소통실장과 이우진 SNS종합상황실장, 임채덕 화성시 의원, 배인규 신남성연대 대표 등 7명.


혐의는 유사 기관을 만들어 공직선거법을 위반하고 포털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겁니다.


[양부남 / 더불어민주당 국민검증법률지원단장 : 신남성연대 설립자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관계자들이 공모해서 신남성연대 언론정화팀이라는 조직을 설치했습니다. 이 조직을 이용해서 지난 2월 3일 대선 후보 토론 중후에 토론 관련 기사에 대한 댓글을 조작하는 등 선거 관련 기사에 댓글을 조직적으로 쓰게 하고 그에 대한 댓글 추천 수를 조작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댓글 부대를 동원해 여론을 조작한 유사 기관으로는 신남성연대 '언론정화팀'이 지목됐습니다.


먼저 국민의힘 이우진 실장 등이 윤 후보 관련 기사와 함께 해당 기사에 달 댓글을 목록으로 정리해 단체 대화방에 올리면, 대화방에 있는 신남성연대 회원을 통해 목록을 전달받은 배 대표의 지시에 따라 회원들이 다른 대화방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조직적으로 댓글 부대팀을 운영했다는 겁니다.


댓글 조작 정황이 제기된 SNS 단체 대화방 내용을 확인해봤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지지'라는 이름의 단체 대화방에 '신남연', 즉 신남성연대를 언급하는 대화가 여러 차례 등장합니다.


주로 윤석열 후보에게 불리한 것으로 보이는 포털 기사 링크를 '좌표'라는 표현으로 공유하면서, '들어갑시다' '가주세요' 등 신남성연대에 구체적으로 댓글 동원을 요청하는 듯한 대화도 여러 번 발견됩니다.


그렇게 공유된 기사의 댓글을 언론정화팀이 장악하고, 윤 후보에게 유리한 댓글이 최상위에 노출되도록 조작했다는 게 민주당의 주장입니다.


단체 설립 시기와 목적에도 의구심을 제기했습니다.


신남성연대 등기를 보면 설립일은 지난해 6월로, 윤 후보가 선거운동을 개시한 7월 직전이고,


시민단체로는 이례적으로 주식회사라는 점도, 댓글 조작을 위해 급조된 단체가 아니냐는 해석을 뒷받침한다는 겁니다.


[김준우 / 변호사 : 유사 기관이냐는 그 행적이 이렇고 저렇고라기보다는 관계성의 문제에 주목해서 이쪽에 자금이 흘러 들어갔다든가 이런 게 있어야 될 거 아니에요. 이런 게 잡히면 유사기관으로 딱 잡히겠죠. 주식회사에요? 신기하네요, 시민단체가 아니라. 그거는 조금 문제가 될 수 있긴 하겠네요, 말하자면. 양자의 관계가 문제겠죠. 양자의 관계가. 입증의 문제겠죠, 입증의 문제.]


<뉴스가 있는 저녁> 제작진은 신남성연대의 입장을 듣기 위해 사무실을 찾아갔지만, 배 대표를 만날 수는 없었습니다.


다만, 배 대표는 SNS 글을 통해, 듣도 보도 못한 대화방에 본인은 들어있지 않다며 무고죄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채덕 화성시 의원도 해당 단체방의 존재조차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임채덕 / 국민의힘 화성시의원 : 저도 모르겠어요, 그게 단톡방에 제가 들어가 있는지 안 들어가 있는지도. 워낙 요즘에 저희 중앙당에서 아마 각 지역별로 단톡방을 개설을 하라는 부분이 있는 걸로 저는 알고 있거든요. 그래서 많은 단톡방을 운영을 해요.]


국민의힘 선대부본부 이양수 대변인은 해당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오히려 여론을 호도해온 쪽은 민주당 쪽이라고 반박했습니다.


YTN 김자양입니다.



YTN 김자양 (kimjy02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