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 말 보수언론의 변심? 중앙일보도 4대강 사업 비판
“강바닥 협곡 생기고 침식 가능성 높아… 보 안전성 위협”
박장준 기자 | weshe@mediatoday.co.kr   입력 : 2012-02-17  09:26:09   노출 : 2012.02.17  09:26:36

중앙일보가 4대강 사업으로 추진된 창녕함안보 주변 강바닥에 깊이 21미터 협곡이 생기고 보 앞까지 전진하고 있다며 해당사업의 안전성에 대해 문제제기했다. 보수적 성향의 중앙일보가 이명박 정부 4년 동안 4대강 사업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를 낸 것은 드물어 주목된다.

중앙은 17일자 24면 <강바닥에 깊이 21m 협곡, 창녕함안보 앞까지 전진>에서 보의 높낮이가 조정되는 가동보에서 117미터 떨어진 하류 강바닥이 파이는 세굴 현상으로 깊이 21미터 길이 400미터 너비 180미터 크기 협곡이 생겨 보완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중앙은 한국수자원공사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세굴 현상은 보 보호를 위해 바위·돌로 만든 하상유지시설(바닥보호시설)까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보도했다. 그리고 낙동강지키기 경남본부, 생명의강연구단 등 4대강 사업에 비판적인 단체의 의견을 소개했다. 

▲ 중앙일보 17일자 A24면.

생명의강연구단장인 박창근 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가 “자체 조사결과 하상유지시설 10여m 안까지 세굴 현상이 확대돼 하상유지공이 유실되거나 주저앉은 것 같다”고 말했다. 중앙은 협곡 사진과 그래픽으로 하상유지시설의 침식가능성을 제기하며 4대강 비판 단체들의 의견에 대해 “세굴 현상이 계속 진행돼 보 밑부분까지 깎여 들어가면 보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수자원공사와 해당 사업소장은 문제가 없다는 의견이다. 중앙에 따르면 대형 콘크리트 말뚝이 기초 1미터 깊이로 박혀있다는 김영우 창년함안보 사업소장의 말을 전했다. 그러나 안전하다는 의견표명과 달리 수자원공사는 협곡의 진행을 막는 공사를 진행 중이다.

4대강 사업을 총괄 지휘하는 국토해양부는 보수언론의 때아닌 4대강 사업 비판에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최정호 대변인은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중앙일보가 지적한 점에 대해 “끊임없이 보수하는 방법 뿐”이라며 문제제기에 수긍하면서도 “암반까지 기초공사를 해서 안전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게 4대강추진본부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반박했다. 보수언론의 이례적인 비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한편 창녕함안보는 창녕군 길곡면 증산리에서 함안군 칠북면 봉촌리 사이에 사업비 1100억 원을 투입해 건설한 길이 549미터 보로 지난해 10월 개방됐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