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01202841025


황운하, 대검 이천화재 대응지시에 "검찰 언론플레이 국제망신"

차지연 입력 2020.05.01. 20:28 


최강욱 "검찰 속셈과 놀아나는 언론", 황희석 "검찰개혁 끝까지 갈것"

'검찰 기소된 황운하·최강욱의 검찰때기기' 비판도


선거사무실 나서는 황운하 당선인 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당선인 사무실이 4월 24일 압수수색을 받는 가운데 황 당선인이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검찰은 4·15 총선 민주당 내 경선에 앞서 황 당선인 캠프에서 권리당원 명부 등을 부당하게 사용한 정황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황 당선인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거사무실 나서는 황운하 당선인 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당선인 사무실이 4월 24일 압수수색을 받는 가운데 황 당선인이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검찰은 4·15 총선 민주당 내 경선에 앞서 황 당선인 캠프에서 권리당원 명부 등을 부당하게 사용한 정황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황 당선인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에 대검찰청이 적극적인 대응 방침을 밝힌 것을 두고 여권 인사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 당선인은 1일 페이스북 글에서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건에 검찰이 앞장서 언론플레이하는 것도 국제적 망신거리"라며 "모든 걸 틀어쥐고 있는 양 자신들의 파워를 과시하고 싶어하는 저급한 검찰은 때로는 형사가 되고 싶어하고 때로는 소방본부가 되고 싶어한다"고 비판했다.


황 당선인은 "화재 사건에는 소방과 경찰이라는 담당기관들이 있다"며 "검찰이 꼭 해야 할 일이 있다면 언론플레이가 아닌 조용히 경찰과 소방을 지원해주는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은 자신들에게 주어진 수사(지휘)권을 빌미로 다른 기관의 우위에서 상황을 통제할 수 있다는 유치한 오만과 착각에서 하루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당선인은 "어쩌다 보니 대한민국에 괴물 검찰이 등장한 상황이다. 여기에 하필이면 비상식적인 검찰 만능주의에 빠진 검찰총장이 가세한다면 나라는 온통 검찰권 남용의 공포에 빠지게 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도 겨냥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당선인도 전날 페이스북에 대검 화재 대응 지시 기사를 올리고 "검찰의 속셈과 이에 놀아나는 언론의 현실"이라고 썼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은 페이스북에 '검찰XX들이 이천 화재에 개입한다고 언플(언론플레이)하는 이유가 직접수사 범위를 넓히려고 하는 작업이라고 한다'는 내용의 트윗 내용을 캡처해 올렸다.


그는 윤 총장 장모와 부인 관련 의혹 수사 등을 언급하며 "이런 것들이 이천 화재 수사 지휘와 언론의 대대적 받아쓰기로 잊혀지고 지워질 것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라며 "검찰의 수사권 폐지를 위한 2차 검찰개혁도 끝까지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권 인사들의 이런 페이스북 글에는 '반드시 검찰개혁을 이뤄내야 한다' 등 응원의 댓글이 달렸다.


다만 일각에서는 '검찰로부터 기소된 황 당선인과 최 당선인이 매뉴얼에 따라 진행한 화재 참사 대응까지 검찰 때리기에 이용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미래통합당 황규한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열린민주당 최 당선인과 황 전 국장을 거론, "상식적이고 일반적인 국민들의 목소리는 외면한 지 오래인 듯하다"며 "참 나쁜 사람들"이라고 꼬집었다.


charge@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