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백제보.칠곡보.구미보에서 세굴 발생"
국토부 "큰 문제 없어" vs 박창근 "4대강찬성조사단에 지침 줘"
2012-02-27 15:38:02           

정부가 낙동강 함안보에 이어 백제보, 칠곡보, 구미보 등 3개 보에서도 하상세굴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히면서 큰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혀, 환경단체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국토해양부 4대강사업추진본부는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창녕함안보 하상세굴과 관련해 나머지 15개 보에 대한 점검 결과 백제보․칠곡보․구미보 바닥보호공 하류측에서 세굴이 다소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그러나 "세굴을 확인한 3개 보 중 백제보는 추가세굴 방지를 위해 3월말까지 보강할 계획"이라며 "칠곡보, 구미보는 세굴 깊이가 얕고(3~4m), 암반까지의 토사층도 5m 정도에 불과하여 전문가 자문결과 현재 설치되어 있는 바닥보호공으로도 하상이 안정될 수 있어 보강이 필요하지 않은 것으로 검토됐다"고 덧붙였다. 

심명필 4대강추진본부장은 "자연 현상을 100% 예상할 수 없는 만큼 폭우와 유속에 의해 세굴현상이 어느정도 발생할 것은 예상했던 부분"이라며 "지속적인 관찰 등으로 변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닥보호공, 하상세굴 등에 대해 민관합동 특별점검을 통해 면밀히 점검하고 준공 이전에 완벽히 보완할 계획이며, 점검단은 민간전문가인 총괄단장, 수계별 단장을 중심으로 최대한 공정하게 진행하고, 향후 점검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여 객관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생명의강 연구단'의 박창근 관동대 교수는 "심각한 수준이 아닐 거라는 국토부의 발표는 예상했다"며 "백제보 등 3개보는 이미 돌망태 등으로 상당 부분을 메우고 조사한 것으로, 보강공사를 하고도 그 정도면 심각한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박 교수는 "결국 오늘 국토부의 발표는 앞으로 있을 4대강 찬성 학자들로 이뤄진 민관점검단에 '이 정도 수준에서 조사'를 하라는 일종의 지침을 내려준 것"이라며 "진정 객관적인 조사를 하려면 찬반 균형이 맞는 점검단을 구성해야한다"고 거듭 민관점검단 재구성을 촉구했다. 

생명의 강 연구단은 3월 1일부터 낙동강을 시작으로 16개 보에 대한 현장조사를 재개할 예정이다.

최병성 기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