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한나라 노무현 비하 8년 전 ‘막말 연극’ 파문
경향신문 | 김진우 기자 | 입력 2012.04.09 00:05 | 수정 2012.04.09 03:53

민주통합당 김용민 후보의 막말 파문에 이어 옛 한나라당 의원들이 8년 전 연극 < 환생경제 > 를 공연하면서 한 '막말' 논란이 8일 인터넷상에서 불거졌다.

< 환생경제 > 는 심재철·정두언·이혜훈·나경원·정병국·주성영·송영선 등 한나라당 의원 24명으로 구성된 '극단 여의도'가 2004년 8월28일 전남 곡성에서 열린 당 연찬회에 올린 작품이다.


무능한 가장 '노가리'는 아들 '경제'가 영양결핍으로 죽는데도 술주정만 해댄다. '노가리' 역 주호영 의원은 "이쯤 되면 막 가자는 거지요"라는 노무현 당시 대통령 발언을 흉내 내면서 "늙은이 말을 뭘 들을 게 있어. 김홍신이 말처럼 재봉틀로 입을 쫙 박아버려야 해"라고 말했다. "남북대화만 성사시키면 모든 것을 깽판 쳐도 돼"(정병국 의원), "난 전두환 때 술 취해서 선거 벽보에 오줌 싸다가 민주투사가 됐다"(정두언 의원), "경제 죽고 나서 정신없는데 수도 이사나 가자고 한다"(심재철 의원) 등 노 전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욕설과 성적 비하 발언도 튀어나왔다. 박근혜 당시 당 대표를 상징하는 '근애'(이혜훈 의원)의 친구 '부녀회장'(박순자 의원)은 "뭐 이런 개×놈이 다 있어" "사내로 태어났으면 불× 값을 해야지. 육×× 놈. 죽일 놈" "이혼하고 위자료로 그거나 떼달라 그래"라고 말했다. '번영회장'(송영선 의원)도 "그놈은 거시기 달고 다닐 자격도 없는 놈"이라고 가세했다.

연극은 '저승사자'(주성영 의원)가 "죽은 경제를 살려주고 대신 남편(노가리)을 데려가되 그 집행을 3년 연기"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저승사자'는 "지 새끼 죽은지 모르고 상갓집에서 춤을 추는 등신 같은 놈아. 앞으로 3년간 어떤 짓 하지 말고 제발 입조심하고 똑바로 하거라"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표는 "프로를 방불케 하는 연기"라고 호평했다고 한다.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은 8일 국회 브리핑에서 "8년 전 인터넷 방송의 한 젊은이 막말에는 나라가 망할 것처럼 난리법석을 피운 새누리당은 8년 전 공중파 방송을 통해 중계된 < 환생경제 > 막말에 한마디라도 사과했는가"라고 말했다.

< 김진우 기자 jwkim@kyunghyang.com >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