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용원부[東京龍原府]

1. 동경용원부
2. 동경용원부 4주

1. 동경용원부[東京龍原府]
- 해동성국발해 -



- 민족문화대백과 -

발해 5경 중의 하나이다. 제3대 문왕 대흠무(大欽茂)가 785년 무렵 이곳으로 천도한 이후 제5대 성왕 대화여(大華璵)가 다시 상경용천부(上京龍泉府)로 천도하는 794년까지 약 10년간 발해의 수도였다. 일명 ‘책성부(柵城府)’라고도 하며, 속주(屬州)로는 경(慶)·염(塩)·목(穆)·하(賀)의 4주가 있다.

그 위치에 대해서는 ≪신당서≫에는 발해에서 일본으로 가는 기점으로 되어 있고, 또 상경용천부에서 동남쪽의 바다에 가까운 것으로 그 방향을 밝히고 있어, 지금의 간도 혼춘(琿春)설, 간도의 국자가(局子街)설, 함경북도 온성(穩城)·종성(鍾城)설, 연해주의 블라디보스토크설, 니콜리스크(Nikolisk)설 등이 있다.
 
이처럼 혼란을 보였던 동경용원부의 정확한 위치는 1942년에 이르러 혼춘현의 반라성(半拉城) 발굴 결과 그 유지의 규모가 상경용천부나 중경현덕부와 겨룰만하다는 것이 밝혀져 동경용원부를 혼춘에 비정하는 데 대하여는 의심의 여지가 없게 되었다. 반라성의 출토품에서 중요한 것은 이불병좌상(二佛幷座像)으로 알려진 유물이 고구려계통의 영향을 가장 뚜렷이 받고 있다는 사실이다.

- doopedia -
발해 행정구역인 5경 중 하나. 785년~794년 동안 발해의 수도였다.

5경의 하나이며 785년(문왕 49) 무렵 상경용천부(上京龍泉府)에서 이곳으로 천도하여 다시 상경용천부로 천도하는 794년(성왕 1)까지 10년간 발해의 수도였다. 그 중심지역은 1942년의 발굴조사 결과 중국 헤이룽장성[黑龍江省] 훈춘현[琿春縣]의 반라성[半拉城]으로 밝혀졌으며, 속주(屬州) ·속현(屬縣)까지 합친 전지역은 함경북도 ·헤이룽장성 및 러시아 연해주(沿海州)의 각 일부지역이 포함된다. 속주와 속현으로는 경주(慶州)에 6개현, 염주(鹽州) ·목주(穆州) ·하주(賀州)에 각각 4개현 등 4주 18현이 있었다. 훈춘의 반라성과 속주인 염주의 터로 밝혀진 연해주 크라스키노 성터에서는 발해의 독창적인 유물이 발굴되었으며, 염주의 항구는 일본으로 가는 해로(海路)가 시작되는 기지로 추정되어 왔다.

2. 동경용원부[東京龍原府] 4주

염주[鹽州]

용하군(龍河郡)이라고도 한다. 발해는 전국을 5경 15부 62주로 나누었다. 염주는 62주의 하나이며 동경용원부(東京龍原府)에 속해 있었다. 속현(屬縣)으로는 해양현(海陽縣) ·접해현(接海縣) ·격천현(格川縣) ·용하현(龍河縣) 등 4개현이 있었으며 그 수현(首縣)은 용하현인 것으로 추정된다.

위치는 동경용원부가 있던 중국의 국경도시 훈춘[琿春]에서 동남쪽으로 40km 남짓 떨어진 크라스키노 성터가 중심지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크라스키노 근처에는 ‘염주’라는 말에서 그 이름이 유래한 야니치헤강(江)이 있어, 염주의 항구로부터 일본(日本)을 왕래한 해로(海路)가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염주의 중심지로 지목되는 둘레 1,400m의 크라스키노 성터에서는 1993년부터 조선일보 발해유물발굴조사단에 의해 발해 독창적인 유물이 발굴되었다.
- doopedia -

‘용하군(龍河郡)’이라고도 하였다. 『신당서(新唐書)』에 기재된 62주(州)중의 하나이다. 동경용원부(東京龍原府)에 속하며, 그 위치에 대해서는 연해주 하산지방의 크라스키노 마을로부터 남동쪽으로 2∼3㎞ 떨어진 곳에 위치하는 크라스키노성지(城址)로 비정되고 있다.
 
이 곳은 야니치헤강 계곡의 우안(右岸)으로서 이 강의 하구로부터도 가까운 곳이고, 고대 문헌자료들에 의해서도 이 성지가 발해 염주의 중심유적지로 판단할 수 있으며, 또 이는 어느 정도 이곳의 지명과도 부합된다. 즉, 야니치헤강이라는 현대의 명칭은 발해의 염주에서 유래한 것이며, 이 염주의 항구로부터 일본도(日本道)가 시작된다고 보고 있다.
 
그리고 『요사(遼史)』지리지를 바탕으로 해양(海陽)ㆍ접해(接海)ㆍ격천(格川)ㆍ용하(龍河)의 4개 속현(屬縣)이 있었으며, 염주의 별명이 용하군인 것으로 보아 용하현이 수현(首縣)으로 추정되나 제일 뒤쪽에 나열된 이유는 알 수 없다는 설도 있다.
- 민족문화대백과 -

경주[慶州]

『신당서』에 기록되어 있는 62주(州) 중의 하나이다. 동경용원부(東京龍原府)에 속하며, 또한 동경용원부의 수주(首州)이기도 하다. 치소(治所)는 동경용원부였던 반랍성(半拉城, 일명 八連城·八磊城·八壘城·古土城) 안에 두어졌을 것이다. 용원(龍原)·영안(永安)·오산(烏山)·벽곡(壁谷)·웅산(熊山)·백양(白楊)의 6개 속현(屬縣)이 있었으며, 용원현이 수현(首縣)이었다.
- 민족문화대백과 -

목주[穆州]

일명 ‘회농군(會農郡)’이라 하였다. 『신당서』발해전에 열거되어 있는 62주 가운데 하나이다. 동경용원부(東京龍原府)에 속하였다.
 
그 위치에 대해서는 두만강 우안(右岸)이라는 설과 동경용원부의 북쪽 상경용천부(上京龍泉府)와 경계가 닿는 곳으로 추정하는 설이 있으나 확실하지 않다. 회농·수기(水岐)·순화(順化)·미현(美縣) 등 4개 속현이 있었으며, 회농이 수현(首縣)이었다. 
- 민족문화대백과 -

하주 [賀州]

일명 길리군(吉里郡)이라 하였다. 『신당서(新唐書)』에 기록되어 있는 62주(州) 중의 하나로서 동경용원부(東京龍原府)에 속한다. 위치에 대해서는 두만강 우안(右岸), 또는 함경북도의 바닷가로 추정하나 확실하지 않다. 홍하(洪賀)·송성(送誠)·길리·석산 (石山)의 4개 속현(屬縣)이 있었으며, 하주의 별명이 길리군인 것으로 보아 길리현이 수현(首縣)인 듯하다. 
- 민족문화대백과 -

출처
http://encykorea.aks.ac.kr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http://skkucult.culturecontent.com/images/system/map2.swf : 해동성국발해 - 동경용원부
http://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697030 (용원부)
http://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758226 (염주)




출처 :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PhotoView2&MAS_IDX=101013000701113&MIM_IDX=101014002215685 



동경 - 팔련성 목록  http://tadream.tistory.com/14376
발해의 지방과 성 목록 http://tadream.tistory.com/4502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