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601


정치하는 엄마들 “기사 가공한 중앙일보 정정보도하라”

언론중재위 통한 대응 예고… “무고한 시민단체와 회원들 명예훼손”

손가영 기자 ya@mediatoday.co.kr 승인 2020.06.12 19:54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이 12일 “진보진영 시민단체들이 서로 일감을 몰아주며 경제적으로 몸집을 불렸다”고 보도한 중앙일보에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중앙일보 한영익 기자 등은 비영리단체 회계규칙에 따라 ‘매월 대표 지급처 및 지출 총액’만 기재하는 점을 악용해 기사를 가공했다”며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정정보도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왼쪽은 중앙일보가 보도 근거로 삼은 국세청 정치하는 엄마들의 '연간 기부금 지출 내역'. 붉은색 표시가 기사에 인용된 내역이다. 오른쪽은 이 내용을 편집해 기사에 넣은 중앙일보 자료사진. 사진=정치하는 엄마들 성명서

▲왼쪽은 중앙일보가 보도 근거로 삼은 국세청 정치하는 엄마들의 '연간 기부금 지출 내역'. 붉은색 표시가 기사에 인용된 내역이다. 오른쪽은 이 내용을 편집해 기사에 넣은 중앙일보 자료사진. 사진=정치하는 엄마들 성명서


이들이 문제 삼은 보도는 지난 10일자 “‘정의연은 운동권 물주’...재벌 뺨치는 그들만의 일감 몰아주기” 제목의 기사다. 정의기억연대를 포함해 전태일재단, 한국여성민우회, 정치하는 엄마들 등 진보 시민단체들이 “‘일감 연대’를 이뤄 ‘경제 공동체’ 몸집을 키웠다”는 내용이다. 


근거는 이들이 국세청에 등록한 기부금 지출 공시 내역이다. 월별 기부금 지출 명세서에 진보적 단체들이 ‘대표 지급처’로 적힌 기록을 보고 ‘일감 몰아주기’라고 규정했다. 가령 전태일재단이 2019년 4월 ‘이주노동희망센터 외 40건’에 4100여만원을 지급했다고 적힌 한 줄의 내역을 ‘진보진영’에 상당한 자금이 투입된 것처럼 보도했다.


그러나 비영리단체 회계규칙과 국세청 공시 작성 서식을 보면 매월 대표 지급처와 지출 총액만 기재하도록 돼 있다. 중앙일보는 정치하는 엄마들이 2019년 10월 ‘연대와 전진 외 57건’에 570여만원을 쓴 것을 ‘일감 몰기’ 예로 들었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58건 중 연대와 전진과의 거래 건수는 단 3건(37만4000원)에 불과하다”며 “모든 지급처가 진보진영 또는 진보단체인 것처럼 기사를 악의적으로 가공했다”고 비판했다. 

▲법인세 시행규칙 [별지 제63호의7서식] 중 비영리단체 국세청 공시 자료 등록 서식. 사진=정치하는 엄마들 성명서

▲법인세 시행규칙 [별지 제63호의7서식] 중 비영리단체 국세청 공시 자료 등록 서식. 사진=정치하는 엄마들 성명서


‘연대와 전진’은 중앙일보가 “시위용품 전문 판매 업체”라 소개한 업체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이 업체는) 시중 가격의 80~90% 수준으로 현수막을 공급한다. 이유는 비영리 공익단체의 열악한 재정 상황을 감안해주기 때문”이라며 “또 회사 수익금을 전액 해고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에게 지원하기 때문에 이 업체를 선호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활동가들이 거의 양육자다 보니 기자회견을 준비할 때도 돌봄노동을 마치고 새벽까지 보도자료를 작성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기자회견 현수막 디자인도 당일 새벽에 마무리된다. 연대와 전진은 회견 당일 오전 9시에 시안을 보내도, 11시 시작하는 회견 장소까지 현수막을 인쇄·제작·배송해준다”고 설명했다. 또 “늘 안도감과 고마움을 느끼고 있으며 앞으로도 연대와 전진이 인쇄물 주거래처라는 점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 덧붙였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한영익 기자 눈에는 이것이 ‘재벌 뺨치는 일감 몰아주기’인지 모르나 우리는 중앙일보가 아닌 시민들로부터 평가받고 싶다”며 “그러기 위해서 정치하는 엄마들에 대해 사실이 왜곡된 해당 기사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하고, 언중위를 통해 정정보도를 요청할 예정”이라 밝혔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