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각된 '새누리당 불법 SNS 선거 운동' 그마저도 감추다니
아이엠피터 2012/12/14 07:43


새누리당이 불법 선거 운동을 벌인 의혹에 대해 선관위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선관위는 새누리당의 불법 선거 운동을 벌이고 있는 서울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을 급습했습니다. 선관위가 급습한 이 사무실 벽에는 D-6이라는 대통령 선거 6일 전이라는 글자가 있었으며, '프레지던트 워 룸'  한국어로 바꾸면 '대통령 선거 전략상황실'이라는 말과 함께 조직도가 그려져 있었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새누리당 불법 선거 운동 사무실은 미등록 사무실로 공직선거법 89조를 위반했다고 선관위는 보고 있습니다. 

공직선거법 [일부개정 2012.10.02 법률 제11485호] 제89조(유사기관의 설치금지) 

① 누구든지 제61조(선거운동기구의 설치)제1항·제2항의 규정에 의한 선거사무소 또는 선거연락소외에는 후보자 또는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을 위하여 선거추진위원회·후원회·연구소·상담소 또는 휴게소 기타 명칭의 여하를 불문하고 이와 유사한 기관·단체·조직 또는 시설을 새로이 설립 또는 설치하거나 기존의 기관·단체·조직 또는 시설을 이용할 수 없다. 다만, 후보자 또는 예비후보자의 선거사무소와 정당의 중앙당 및 시·도당의 사무소에 설치되는 각 1개의 선거대책기구 및 「정치자금법」에 의한 후원회는 그러하지 아니하다.<개정 1997.11.14, 2000.2.16, 2004.3.12, 2005.8.4, 2012.10.2> 

② 정당이나 후보자(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을 포함한다. 이하 이 항에서 같다)가 설립·운영하는 기관·단체·조직 또는 시설은 선거일전 180일(보궐선거 등에 있어서는 그 선거의 실시사유가 확정된 때)부터 선거일까지 당해 선거구민을 대상으로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하거나, 그 기관·단체 또는 시설의 설립이나 활동내용을 선거구민에게 알리기 위하여 정당 또는 후보자의 명의나 그 명의를 유추할 수 있는 방법으로 벽보·현수막·방송·신문·통신·잡지 또는 인쇄물을 이용하거나 그 밖의 방법으로 선전할 수 없다. 다만, 「정치자금법」 제15조(후원금 모금 등의 고지·광고)의 규정에 따른 모금을 위한 고지·광고는 그러하지 아니하다.<개정 1997.11.14, 2004.3.12, 2005.8.4, 2012.10.2>

이번에 적발된 오피스텔에는 여러 개로 나누어진 방에서 젊은이들이 컴퓨터 앞에 앉아 있었고, 박근혜 캠프의 SNS 미디어 본부장이라는 명함이 여러 장 놓여 있었고, 새누리당의 SNS 전략을 자세히 적어 놓은 문서도 있었습니다. 

'새누리당 소속은 맞다? 그러나 임명장은 없다?' 

이번에 적발된 새누리당 불법 선거 운동 사무실을 운영하는 사람은 윤모씨라는 인물입니다. 그런데 이 윤모씨는 자신이 임명장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새누리당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습니다. 

▲ 새누리당 불법 선거운동 사무실 윤모씨의 인터뷰와 새누리당 대변인 브리핑 보도자료.

그러나 사실 윤모씨가 새누리당 국민소통본부의 국민편익위원회 산하 SNS단장이라는 사실은 새누리당도 인정했습니다. 새누리당은 12월13일 어제 서면브리핑에서 (왜 이런 일은 꼭 서면브리핑을 할까요?) 'KBS 9시 뉴스에 보도된 윤모씨가 새누리당 국민소통본부의 국민편익위원회 산하 SNS 단장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윤모씨는 자신은 임명장을 받지 않았다고 하지만 이번에 새누리당 불법 선거 운동 사무실에서 적발된 임명장은 그동안 새누리당이 발급했던 임명장들과 글자와 소속만 다르고 거의 동일한 형태의 임명장이었습니다. 

▲ 이번에 적발된 새누리당 임명장과 동일한 형태의 새누리당 임명장, 국민소통본부 임명장 수여식. 출처:새누리당 국민소통본부 관련 사이트

온라인에서 새누리당 대선캠프 조식 산하 국민소통본부 임명장을 받았다는 사람은 많습니다. 그들이 올린 임명장 사진과 이번에 적발된 임명장은 국민소통본부 OOO 위원회라는 문구만 다를 뿐이지 동일한 임명장이었습니다. 

그동안 새누리당은 국민소통본부라는 차원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고, 이들은 조직에서 각자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단지 임명장 수여 받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한꺼번에 조직에 내려간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임명장을 받지는 않았지만, 결국 이번에 적발된 윤모씨는 새누리당 국민소통본부의 국민편익위원회 산하 SNS 단장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것은 새누리당도 인정한 팩트라고 볼 수 있습니다. 

' 대선을 앞두고 늘어난 새누리당 관련 SNS 계정들' 

18대 대선을 움직이는 여론 중의 하나가 인터넷을 활용한 SNS입니다. 그래서 새누리당은 이 SNS를 이용한 전략을 짜기 위한 무던히도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적발된 윤모씨도 새누리당의 조직 중의 한 명이었습니다. 

▲ 새누리당 국민소통본부 조직도. SNS운영지원본부가 조직도 안에 있다. 출처:새누리당 국민소통 홈페이지 화면 캡쳐

박근혜 후보 대선 캠프 조직의 국민소통본부에는 'SNS 운영지원본부'라는 조직이 있고, 주로 하는 일이 'SNS 메시지 작성'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동안 새누리당은 젊은이들이 주로 사용하는 SNS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고, 이를 타개하기 위한 각종 조직과 활동을 전개해왔습니다. 그래서 나온 단어가 '십알단'이고, '댓글 알바'라는 의혹도 계속 받아 왔습니다. 그런 새누리당의 모습은 SNS 전문가들도 급증한 새누리당 관련 버즈량에서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트위터 여론지수와 SNS에서 언급된 횟수, 출처:다음소프트,코난테크놀로지

트위터에서의 여론지수를 조사하면 문재인 후보의 지수는 36.8로 15.1에 그친 박근혜 후보를 두 배 이상 앞서고 있습니다. '트위터 여론지수'는 대선 후보에 대한 트위터 사용자들의 '감정'까지 분석하는 지수로 후보 관련 트윗글에 담긴 긍정과 부정 단어의 비율을 측정해 후보에게 느끼는 사용자들의 평균적인 감성을 반영한 것으로 실제 여론조사 흐름과도 일치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트위터 여론지수'가 높으면 높을수록 호감도와 지지도가 높은 것을 알 수 있는데, 이런 트위터 여론지수와 별개로 언급된 횟수를 보면 박근혜 후보가 훨씬 높습니다. 단순 노출과 비율, 긍정과 부정 등의 다양한 조사 방법에 따라 다를 수는 있지만, 과거와 비교하면 SNS 상에서 박근혜 후보를 옹호하거나 반새누리당을 공격하는 계정이 많아 진 것은 사실입니다. 

만약 반새누리당 트위터 사용자가 부정적인 트윗을 발행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요? 

▲아이엠피터를 괴롭히고 있는 일부 달걀귀신들.

반새누리당,반MB,좌빨,종북으로 분류된 '아이엠피터'가 트위터에 멘션을 올리면 즉각적인 반응이 옵니다. 그런데 이상한 점은 이런 계정들 대부분이 팔로워도 하나 없는 신규 계정이라는 점입니다. 이들은 트윗 발행도 별로 하지 않던 계정인데, 어떻게 알고들 피터가 트윗을 발행하자마자 멘션을 보냅니다. 

트위터를 시작한 지 꽤 됐지만, 누군가에게 멘션을 보내거나 그 사람의 글을 리스트로 받아 보는 일은 초보자에게는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런데 이런 일들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으며, 대선을 앞두고 급증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이 모집했던 SNS 누리캐스터와 어제 적발된 새누리당 SNS 불법 선거운동 직원 인터뷰. 출처:한나라당, KBS 9시 뉴스.

새누리당은 SNS에서 불리한 여론을 무마하기 위해 'SNS 누리캐스터','SNS운영지원본부' 등 다양한 시도를 했습니다. 그러나 이런 그들의 모습이 자발적이기보다는 돈과 조직,인력을 동원한 인위적인 여론조작 의혹이 계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현재 선관위는 새누리당 SNS 불법 선거 운동 사무실 관련 자료를 압수했는데, 그 안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가 대선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봅니다. 그러나 대선 전에 과연 수사 결과가 나올지는 의문입니다. 

' 새누리당 불법 선거운동을 보도하지 않는 조중동' 

어제 KBS 9시 뉴스에서 단독으로 '새누리당 불법 선거 운동' 보도가 나왔습니다. 아무리 단독이지만 관련 보도가 나왔다면 대선을 앞두고 굉장한 이슈가 되기 때문에 많은 언론사가 후속 취재를 해서 기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는 오늘 발행 지면 뉴스에서 이런 소식을 한 글자도 내보내지 않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조간신문 마감은 12시입니다. 9시 뉴스가 나온 이후 몇 시간이 지나고 마감이 되기 때문에 충분히 사건 관련 내용을 보도할 수 있었음에도 조선,중앙,동아일보는 '새누리당 불법 선거운동' 소식을 국민에게 알리지 않고 있습니다. 

▲조선,중앙,동아일보 12월14일자 기사,

오히려 국정원 여직원 선거개입 의혹을 민주당의 네거티브 공세로 바꾸기 위해 '민주, 사흘째 증거 공개 안해','민주당,되레'.'국정원 여직원,민주 관계자 고소' 등의 문구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임명장과 명함, 그리고 새누리당도 박근혜 후보 대선 캠프 조직의 SNS 단장이라고 인정한 사람의 불법 선거운동 사무실이 선관위에 의해 적발됐는데도 소식을 보도하지 않고 오히려 민주당을 공격하는 기사를 내보내고 있습니다. 

누군가 저에게 왜 새누리당 관련 글을 자주 올리느냐고 합니다.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를 공격하는 친절한(?) 기사는 이미 조중동에서 수없이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엠피터'를 좌빠, 종북, 반새누리당 블로거로 부르면서 편파적인 블로거라고 부르는 사람들에게 묻습니다. 과연 일개 블로거와 수십 년의 역사를 가진 대한민국 최고 '조선,중앙,동아'의 논조와 무엇이 다릅니까? 

'아이엠피터'는 언론사가 아닙니다. 그저 일반인이 나름의 조사를 하고 취재를 한 자료를 가지고 '아이엠피터'만의 목소리를 내는 블로그입니다. 그러나 조중동은 언론사입니다. 가장 객관적인고 중립적인 위치에 있어야 하지만 그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신문과 언론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이번 불법 선거 운동 의혹에 대해 '당의 선거 업무와는 무관한 개인 사무실'이라고 논평을 냈습니다. 분명히 자신들이 임명한 대선 캠프 조직의 사람임에도 새누리당은 전혀 상관 없는 개인의 일로 치부하고 있습니다. 

오늘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네거티브를 자제하자'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할 예정입니다. 도대체 그녀가 어떤 말을 할지, 과연 기자회견장에서 기자들의 이번 사건 질문을 받기나 할지는 의문입니다. 

후한서에는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네가 알고, 내가 안다' (天知 地知 子知 我知 천지 지지 자지 아지)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무리 숨기고 누가 보지 않는다고 해도, 결국 진실은 밝혀지게 되어 있습니다. 수치를 모르는 데서 부패는 시작되고 불법은 자행되는 것입니다. 

부끄러움을 모르는 언론사가 있고, 불법이 밝혀졌는데도 부인하는 정당이 존재하는 한 대한민국은 공정하고 상식적인 사회가 될 수 없습니다. 지금 숨겨진다고 해도 언젠가 진실이 드러날 때 과연 저들이 무엇이라 말할지는 뻔합니다. 그러나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불법을 저지른 사람이 알고, 국민이 알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