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68

선관위 “윤씨, 새누리에 ‘댓글달기’ 수시 보고”
“오피스텔 임대료 朴측 부담 일부 밝혀져, 검찰 고발”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승인 2012.12.14  10:21:29  |  수정 2012.12.14  11:24:57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새누리당의 ‘댓글달기’ 불법선거운동 의혹과 관련 14일 대표 윤모씨가 보고서 형식으로 새누리당에 수시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전날 적발한 SNS 활동 유사기관 조사에 대한 브리핑을 통해 “윤씨는 직원들이 리트윗한 활동실적을 ‘박근혜 대통령 후보를 위한 가계부채특별위원회 SNS 활동보고서’ 형식으로 작성하여 새누리당 가게부채특별위원회 위원장에게 수시로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현재 새누리당 가계부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안상수 공동의장이다.


▲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을 급습해 새누리당의 불법선거운동과 관련된 조사를 마친 뒤, SNS 활동 유사기관과 연루자들에 대해 14일 중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 KBS 화면캡처

선관위는 “윤씨는 소셜미디어 대표자로서 새누리당 SNS 컨설팅 업무를 주로 맡아오던 사람”으로 “현재 박근혜 대통령 후보 중앙선대위 총괄팀장 겸 국민편익위원회 SNS미디어 본부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이력을 밝혔다.

또 구체적 활동 내용과 관련 선관위는 “2012년 9월말경부터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모 오피스텔에 소셜미디어 회사를 차려놓고 직원 7명을 고용하여 박근혜 후보에게 유리하고 박근혜 후보에게 불리한 글을 트위터에 게시하고 리트윗하는 등의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했다”고 조사 결과를 밝혔다.

선관위는 “박근혜 후보 선대위 조직총괄부로부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명의의 임명장 700~800여매를 전달받아 우편 발송하는 등 박근혜 후보를 위한 선거운동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비용문제와 관련 선관위는 “현재까지 급여를 지급하지 않았으나 직원 1명에게는 월 150만원~200만원을 선거일 후에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혀진 것으로 보아 나머지 직원에게도 이와 비슷하게 급여를 지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무실 일차 비용은 박근혜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국정홍보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수석부위원장이 부담한 것으로 밝혀졌으나 일부 구체적인 사실을 밝히지 못한 부분이 있어 이를 신속하게 밝히기 위하여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새누리당 박근혜 캠프의 이상일 대변인은 13일 밤 서면 브리핑을 내고 “윤모씨가 새누리당 국민소통본부의 국민편익위원회 산하 SNS 단장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그러나 그는 당의 유급직원이 아니며, SNS 컨설턴트로서 개인적으로 SNS 관련 활동을 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변인은 “뉴스에 보도된 공간은 윤씨 개인 사무실로 당과는 무관하다”면서 “선관위는 윤씨 문제와 관련해 조속하고 공정한 조사를 통해 한 점 의혹 없이 진실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창원일보>는 11월 12일자 <새누리 경남도당 SNS 당원교육 실시>란 기사에서 “창원대학교 정보전산원에서 윤○○ 중앙선대위 SNS미디어본부장을 초청해 당협별 디지털정당위원들에 대한 SNS 교육을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실시한 SNS 교육은 대선 승리를 위한 SNS 전략 수립과 영향력 확장 기술 등을 교육 받아 도당과 당협의 정예화된 사이버전사 양성과 온라인상의 선거의 이슈를 선점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한 바 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