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가장 선명한 명왕성 사진 공개

서울신문 | 입력 2010.02.08 17:21 | 수정 2010.02.08 23:01

[서울신문 나우뉴스]태양계의 9번째 행성이었다가 2006년 왜소행성으로 분류된 명왕성의 새로운 이미지가 공개됐다.

미국우주항공국인 나사(NASA)가 2002~2003년 허블 천체 망원경으로 이 이미지들을 포착했지만, 공개가 늦어져 최근에서야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 사진들은 지금까지 공개된 사진 중 가장 디테일한 명왕성의 모습을 담고 있어 학계가 주목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사의 한 관계자는 "이보다 더 자세한 이미지와 연구결과는 2015년 뉴호리즌 우주탐사선이 직접 방문한 이후에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허블천체망원경의 이미지는 뉴호리즌 우주탐사선이 가기 이전까지는 명왕성의 가장 밝고 세밀한 사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명왕성은 거리가 너무 멀어 디테일한 사진을 얻기가 매우 어려웠기 때문에 이번 사진의 공개는 학계에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천문학자인 마크 부이는 "지난 30년간 여러 천체망원경으로 명왕성을 살펴왔지만, 이번 이미지들이 명왕성을 연구하는데 가장 큰 도움을 준다."면서 "명왕성의 표면이 붉고 밝게 변하고 있다. 이러한 표면의 변화는 태양계에서 발견할 수 있는 여러 사례들과 비교해 가장 큰 변화"라고 설명했다.

한편 명왕성의 반경은 달의 1738㎞보다 작은 1151㎞이며, 태양 주위를 공전하는데 248년이 걸린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재미있는 '물 건너 온 뉴스' 나우뉴스( nownews.seoul.co.kr )
[
☞ 서울신문 구독신청 ] [ ☞ 나우뉴스, 이제 아이폰에서 보세요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출처 : http://photo.media.daum.net/photogallery/digital/spaceman/view.html?photoid=2773&newsid=20100208172109643&p=seoul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