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319210306681?s=tv_news


[단독] 무빙워크 손잡이에 침..퇴근길 환승역 '방역 공백'

유수환 기자 입력 2020.03.19 21:03 


1시간 반 지나서야 소독


<앵커>


며칠 전 어느 지하철역 내부입니다. 한 남성이 무빙워크 손잡이에 일부러 침을 여러 번 묻히고는 사라졌습니다. 혹시 코로나19 감염자는 아닌지 우려되는데, 해당 역에서는 상황을 파악하고도 1시간 반 넘게 현장에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수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마스크를 한쪽 귀에 걸치고 무빙워크에 들어선 남성.


갑자기 자기 손에 침을 바른 뒤 무빙워크 손잡이와 벽에 묻힙니다.


쉬지 않고 같은 행동을 반복하더니 무빙워크가 끝나는 지점에 도착해서야 침 묻히기를 멈추고 마스크를 다시 씁니다.


지난 12일 저녁 6시 40분쯤 서울 노원구 석계역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당시 역 근무자는 시민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가봤지만 이미 남성은 사라진 뒤.


CCTV로 신고 내용을 확인하고 저녁 8시 20분쯤 현장을 소독했습니다.


방역을 하기 전까지 1시간 반이 지나도록 무빙워크는 아무 조치 없이 그대로 움직인 것입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 : 상황을 인지하고, 파악하고 나서 준비시키고, 이건 해야 하지 않냐 의사결정하고 하는 과정에 시간 소요가 됐나 봐요.]


석계역의 이 무빙워크는 지하철 1호선과 6호선을 연결하는 통로에 설치돼 있습니다.


사건이 일어난 시간은 많은 승객들이 오가는 평일 퇴근 무렵.


만약 이 남성이 코로나19 환자이거나 유증상자라면 집단 감염도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백순영/가톨릭의대 미생물학교실 교수 : (바이러스가) 스테인리스 같은 경우 72시간까지도 살아 있는 다고 하는데 일반적으로 대중교통 같은 경우는 반나절 정도 (살아 있어요.)]


다음날 이 사실을 보고받은 역장은 경찰이나 보건당국에 알리지 않았습니다.


[석계역 역장 : 이미 시간이 지났다고 판단했어요. 그 후에 청소와 소독을 강화했거든요. 역무일지에 유사사례가 발생하면 반드시 경찰에 신고하라고 (적었습니다.)]


SBS 취재가 시작되자 서울교통공사는 뒤늦게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이 남성의 동선을 확인해 신병 확보에 나섰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VJ : 김형진)



유수환 기자ysh@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