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25129

비류국[沸流國]
집필자 이현혜

고구려 건국기 지금의 압록강 지류인 동가강(佟佳江 : 渾江)유역에 위치하였던 작은 나라.

≪삼국사기≫에 의하면 주몽(朱蒙)이 비류수(沸流水)에 채소잎이 떠내려옴을 보고 상류에 사람이 살고 있음을 알아 사냥을 하면서 비류국을 찾아가 국왕 송양(松讓)을 만났는데, 송양이 말하기를 우리는 여러 대 동안 이곳에서 왕 노릇을 해왔으나, 땅이 작아 두 임금을 용납하기 어려우며 그대가 도읍을 정한 지 오래지 않으니 우리의 부용(附庸)이 될 수 있겠느냐고 하였다.

이에 주몽이 분노하여 송양과 활쏘기 등으로 겨루었으나 송양이 항거하지 못하고 이듬해 나라를 들어 항복하였다고 한다. 비류국의 지배층은 고구려와 마찬가지로 부여에서 이동해온 것 같으며, 정착시기가 고구려보다 빨라 선주(先住)토착세력으로서 우세한 입장에 있었던 것으로 설명되고 있다.

또한, ‘송양’의 음이 고구려 5부의 하나인 소노(消奴)와 유사함을 근거로 송양에 대한 주몽의 승리를 ≪삼국지≫ 위서 동이전 고구려조에 나오는 소노부로부터 계루부(桂婁部)로의 왕실교체 사실을 가리키는 것이라는 추정도 있다.

초기 고구려세력에 병합된 비류국은 송양의 딸이 유리왕의 비로 들어가는 등 주몽집단과 혼인관계를 맺으면서 고구려 국가의 성장과 함께 유력한 지배집단의 하나가 되고 있다. 다물국(多勿國) 또는 비류나(沸流那)로 기록되기도 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
「고구려국호고」(이병도, 『서울대학교론문집 인문사회과학』 3, 1956 ;『한국고대사연구』, 1976)
『한국사강좌』-고대편-(이기백·이기동, 일조각, 1982)
「고구려 초기의 지방통치제도」(이종욱, 『역사학보』 94·95합집, 1982)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