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MB자원외교, 석유공사 8000억원 손실
헤럴드경제 | 입력 2013.07.03 09:51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핵심 사업 중 하나였던 '자원외교'가 총채적인 부실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예산정책처는 3일 '2012 회계연도 결산 부처별 분석'에서 한국석유공사가 캐나다 하베스트사를 비싸게 인수해서 8202억 원의 손실을 입은 반면, 기대했던 배당 수입은 전혀 얻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지난 2008년 한국석유공사를 하루 30만 배럴 규모의 세계적인 석유개발 전문기업으로 육성한다는 방침 아래, 모두 19조 원을 신규 투자하는 '석유공사 대형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따라 정부는 지난해까지 4조 원 이상을 석유공사에 직접 투자했고, 석유공사는 이 투자금과 자체 확보한 자금 등 모두 17조8000여 억원을 해외 광구에 쏟아부었다. 그러나 같은 기간 석유공사는 부채가 12조 원 이상 늘었고, 2000억 원 수준이던 당기순이익도 9000억 원 적자로 돌아섰다.

예산정책처는 이 같은 석유공사의 재정악화가 결국 해외 유전 투자 실패에 기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실액의 77%는 자산재평가에 따른 '추정 회수 가능액'이 장부액에 미달해 발생한 것으로, 이는 인수 당시 이 회사의 가치를 과대평가해 필요 이상의 높은 금액을 지불했다는 설명이다.

또 세계적인 경기 침체 등으로 북미 원유와 가스 가격이 하락했고, 특히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를 정제해 석유제품으로 판매한 이윤이 악화하며 손실폭은 더욱 늘어났다.

예산정책처는 "투자 위험이 큰 거래였음에도 신중한 검토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생산량 확보에 급급해 수익성을 제대로 살피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누적 부실이 당분간 개선될 가능성이 낮다는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석유공사의 자회사들이 보유한 해외 광구의 현재 가치는 인수 당시 가치에 비해 12억3000만 달러나 낮은 것으로 조사되는 등 투자에서 큰 손해를 보고 있다고 예산정책처는 진단했다.

예산정책처는 "해외유전자산을 전면 재점검해야 하며 대규모 손실이 발생하는 자산은 매각해야 한다"면서 석유공사에 대해 정부 출자 최소화, 경영효율 개선을 위한 공사의 자구노력 점검을 건의했다.

한편 앞서 석유공사에 대한 감사에 나섰던 감사원은 "자주개발률이 기관장 평가의 주요지표로 설정되면서, 목표 달성에 맞춰 주요 의사결정이 결정될 수밖에 없었던 환경이 문제"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최정호 기자 /choijh@heraldcorp.com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