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MB정부 한식세계화 예산 '부당집행'(종합)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2013/06/21 16:23 송고

김윤옥 여사 추진사업에 `부정적' 감사 성적표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당시 김윤옥 여사가 주도적으로 추진한 한식세계화 사업의 예산 가운데 5분의 1 이상이 잘못 집행됐다고 감사원이 지적했다.

감사원은 국회의 요청에 따라 실시한 한식세계화 지원사업 집행실태 감사 결과 이 같은 문제점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감사 결과 농림수산식품부(현 농림축산식품부)는 2009∼2012년 한식세계화 지원사업으로 편성한 예산 931억원 중 704억원만 계획대로 집행하고 나머지 227억원(24.3%)은 내역을 변경해 사용하거나 이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한식 스타셰프 양성과정'에서는 교육생 선발 기준을 조리학과 졸업생 또는 경력 3년 이상의 외식업체 근무 경험자로 정해놓고 실제로는 비전공자나 조리 경력이 없는 현직 공무원 등 부적격자를 대거 선발한 사실이 적발됐다.

감사원에 따르면 2010∼2012년 선발된 교육생 227명 중 23.3%(53명)가 조리 경력 3년 미만의 비전공자이며, 선발 당시 직업이 조리사인 교육생 비율은 2009년 70.8%에서 2012년 45.9%로 급락했다.

농식품부가 브룩 쉴즈 등 유명 여배우를 기용해 제작한 한식세계화 홍보물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홍보 효과를 과장했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쉴즈가 고추장을 고르는 사진 1장만 미국 잡지에 아무런 설명없이 실렸는데도 농식품부는 "쉴즈가 고추장을 쇼핑하는 장면이 보도돼 현지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쉴즈는 잡채와 비빔밥을 만들기 위한 당면 등을 직접 골라 주변인들의 관심을 끌었다"는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고 감사원은 전했다.

또 미국 뉴욕에서 추진하던 '플래그십 한식당' 개설사업이 신청자가 없어 무산됐는데도 사업비 잔액 49억6천만원을 국회에 보고하지 않고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 등의 연구용역비와 콘텐츠개발 사업비로 무단 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농림부 장관 등에게 국회 보고도 하지 않고 사업예산을 변경 사용하지 말도록 통보하고 관련자에게 주의를 촉구했다.

firstcircle@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