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주려 대화록 별도작성 유력..새누리, 2008년에 이미 다봤나
문재인 "공개된 2008년 1월 대화록은 MB정권 제출용"..원본 대조해 왜곡확인 되면 파장 불가피
입력 : 2013-07-04 오후 1:44:45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김만복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남재준 국정원이 불법 공개한 2008년 1월 작성 대화록은 자신도 모르게 만들어진 것이라고 증언한 것과 관련한 문재인 민주당 의원의 견해가 재조명을 받고 있다.
 
문 의원은 남재준 국정원이 왜곡된 발췌록을 기습적으로 공개한 지난달 24일 "공개된 대화록은 2008년 1월에 생산된 것으로 되어 있는데, 국정원의 누군가가 인수위 또는 MB정부에 갖다주기 위해 만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잇따라 글을 올려 2007년 남북정상회담 직후 대화록이 작성되게 된 경위에 대해 소상히 설명했다.
 
문 의원은 "정상회담 대화록은 기록자로 배석한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이 녹음해온 파일과 기록메모에 의해 작성됐다"면서 "그런데 국정기록비서관실에서 녹취를 위해 들어보니 녹음상태가 좋지않아, 잡음제거 등의 장비와 기술을 갖춘 국정원에 파일 등을 넘겨 대화록을 작성케 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그런 연유로 국정원이 청와대의 지시에 따라 정상회담 대화록을 작성해서 청와대에 보고해왔는데, 종이문서로 보고하면서 부본이 국정원에 남게 된 것"이라면서 "대화록이 작성된 시기는 회담 직후 일주일 이내"라고 밝혔다.
 
즉 문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이 갖고 있어야 할 대화록은 2007년 10월 남북정상회담 직후 일주일 이내에 작성된 것이어야 하지만, 2008년 1월에 작성된 대화록과 발췌본이 공개돼 대선 개입 국기문란 사태로 어수선한 정국을 NLL로 뒤흔든 셈이다.
 
그리고 이는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이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분명히 (청와대 지시에 따라) 2007년 10월에 작성해 청와대와 국정원 각각 1부씩 보관하도록 '1부만 보관하고 전부 파기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한 내용과 일치한다.
 
문 의원은 아울러 "더 큰 문제는 원대화록이나 부본을 사본한 것이 아니어서 내용의 동일성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공개된 대화록에 내용의 왜곡이나 조작이 있다면 더 엄청난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며 2007년 10월에 작성돼 청와대와 국정원이 1부씩 보관하는 대화록과 2008년 1월 국정원 작성본의 내용이 다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남재준 국정원이 공개한 대화록과 발췌본이 문 의원의 우려대로 국회가 공개를 결의한 국가기록원의 원본을 왜곡한 것이라면 국정원은 대선을 비롯해 이명박 정부 내내 국내정치에 개입한 것도 모자라 이를 물타기하기 위해 NLL 논란을 진두지휘한 꼴이 된다.
 
문 의원이 "따라서 그 대화록이 누구에 의해, 언제, 무엇을 위해 만들어졌는지, 내용의 왜곡이나 조작이 없는지 규명되어야 한다"고 촉구한 이유도 이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문 의원은 그러면서 "물론 가장 중요한 것은 대화록이 박근혜 후보 진영으로 흘러들어가 선거에 악용된 경위와 그 과정에서 있었던 후보 측과 국정원 간의 결탁을 규명하는 것"이라면서 "결국 추가적인 수사나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글을 맺었다.
 
문 의원이 통상 30년간 비공개가 원칙인 정상회담 대화록 원본 공개를 전격 결정한 배경이 분명해진 가운데, 국가기록원 원본과 남재준 국정원 대화록 대조로 국정원의 왜곡 여부가 가려질지 주목된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