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14174105810


[단독] '팀킴' 불이익 준 경북체육회 관계자 故 최숙현 사건 회유 의혹

최영권 입력 2020.07.14. 17:41 수정 2020.07.14. 18:06 


14일 국회 문체위가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


[서울신문]


고개 꼿꼿이 든 ‘그 사람들’ 사과도 없었다 -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6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맨 왼쪽)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고개 꼿꼿이 든 ‘그 사람들’ 사과도 없었다 -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6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맨 왼쪽)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오는 22일 열리는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국회 청문회의 증인·참고인 명단이 확정된 가운데 과거 ‘컬링 팀 킴’ 사태와 관련해 징계를 받았던 경북체육회 인사 A씨가 포함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국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가 14일 의결한 청문 실시계획서에 따르면 증인·참고인 명단은 모두 42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경북체육회 부장 A씨가 증인으로 포함되어 있다. A씨에 대한 신문 요지는 ‘고 최숙현 선수 관련 부친에 대한 회유 관련’이다.


앞서 최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씨는 경북체육회 관계자가 사건을 무마하려는 듯 자신에게 수 차례 접근한 적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아버지 최씨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도 “4월 중순이나 4월 말 쯤 경북체육회 관계자가 내 지인 등을 통해 세 번이나 만나자고 연락이 왔었다”며 “친구에게 얘기를 들어보니 합의를 보자는 소리였다”면서 “그런 일이 있으면 관련자를 단 번에 불러서 해야 하는데 입 맞추고 증거인멸할 시간을 벌어주려던 것 아닌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된 A씨는 2018년 ‘팀 킴 사태’가 불거지며 정부가 경북체육회를 대대적으로 감사했을 당시 컬링 대부로 불렸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일가와 밀접한 관계가 확인된 인사다. 지난해 2월 문체부가 발표한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 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 감사’ 결과에 따르면 A씨는 김 전 직무대행 일가의 횡령과 인권 침해 등을 사실상 묵인한 것으로 나온다. 문체부는 감사 결과를 근거로 A씨에 대한 징계를 경북체육회에 요구했으나 징계는 8개월이나 지나 이루어졌고, 징계도 정직 2개월에 그쳤다. 징계가 미뤄지는 사이 팀 킴이 또다른 불이익을 받은 정황도 있다.


A씨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아직 국회 청문회 증인 출석과 관련해 통보받지 못했다”며 “최 선수 관련해서 청문회에 출석한다면 그때 말씀드릴게 있으면 정리해서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