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16095200402


'전두환 범종 6년째 제자리' 광주시의원 반환 촉구

맹대환 입력 2020.06.16. 09:52 


김점기 의원 "5·18정신 훼손" 지적


【광주=뉴시스】전남 장성 상무대 군 법당에 있는 '전두환 범종(梵鐘)'.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전남 장성 상무대 군 법당에 있는 '전두환 범종(梵鐘)'.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전두환씨가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광주에서 형사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지지부진한 '전두환 범종(梵鐘)' 반환 문제가 광주시의회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김점기 광주시의원은 16일 열린 본회의 시정질문을 통해 "1980년 광주를 총칼로 진압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범종이 2014년 전남 장성 상무대 무각사에 보관돼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광주시민들이 반환을 요구하고 있으나 6년째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장성 상무대에 5·18민주화운동 진압에 투입된 계엄군의 전승기념물이 아직도 설치돼 있다는 것은 5·18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는 것이다"며 "군 장교를 양성하는 상무대에 반란군의 기념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육군도 국방부가 지난해 4월 개정한 국방장관 및 장성급 지휘관 사진 게시 규정 훈령에 따라 12·12 군사반란에 가담해 내란, 반란, 이적죄로 형이 확정된 전씨 등의 사진을 각 부대에서 철거했다"며 "아픈 역사의 상징인 만큼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하기 위해서라도 범종을 하루 빨리 반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상무대 범종은 전두환씨가 5·18민주화운동 이듬해인 지난 1981년 광주 상무대 방문 당시 군 법당인 무각사에 기증한 범종으로 '상무대 호국의 종, 대통령 전두환 각하'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당초 광주 상무지구 무각사에 있던 이 범종은 광주시민들의 반발로 지난 2006년 철거돼 현재 장성 상무대 군 법당에서 보관하고 있다.


5월단체는 이 범종을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역사적 상징물로 전시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반환을 요구하고 있으나 불교계와 육군이 뚜렷한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조계종에서는 범종이 불교의 성물이고 외부로 유출시 불교계가 전두환을 도왔다고 오해할 소지가 있어 사실상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무상양여가 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의회는 최근 대통령 휴양지로 이용되다가 국민에 개방된 청남대 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기념물을 철거하기 위한 근거 조례안을 마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