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01195522431?s=tv_news


[단독] "유시민 치고 싶다" 집요했던 요구..柳 "괴물의 모습"

남효정 입력 2020.04.01 19:55 수정 2020.04.01 19:57 


[뉴스데스크] ◀ 앵커 ▶


이 씨는 채널A 기자한테도 최경환 전 부총리가 신라젠에 투자한 의혹을 제보했지만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았고 관심은 오로지 유시민 이사장이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서 "검찰, 기자 개인 어떠한 경우가 됐든 괴물의 모습 같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남효정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이철 전 대표 측은 채널A 기자 이 모 기자를 만나면서 최경환 전 부총리 측이 신라젠에 65억 원을 투자했다는 의혹도 제보했습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말씀드릴게 이 그거 뭐죠, 친박에 최경환이라는 분이 거기에 거액을 투자했었는데…"


[채널A 기자] "네, 그런 얘기는 좀 있었죠."


이 전 대표 측은 구체적 액수도 이야기했습니다.


[채널A 기자] "최경환이 얼마를 넣었어요." [제보자] "5억인가…"


하지만 채널A 기자는 그 이후에도 최 전 부총리 측의 투자 의혹에는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최 전 부총리 측과 관련한 별다른 질문도 하지 않았고, 오히려 지속적으로 유시민 이사장 관련 제보에만 관심을 보였습니다.


[채널A 기자] "그니까 검찰은 지금 이제 저희도 있는 그대로…저는 진짜 하나도 생각 없이 검찰은 그냥 유시민이 싫은 거예요…(음 그래요?) 친다면…유시민을 좀 치고 싶다."


다만, 앞으로의 보도 계획을 설명하면서, 최경환 전 부총리 의혹도 섞어서 보도할 수 있다고 말할 뿐이었습니다.


[채널A 기자] "총선이 있으니까 혹시나 뭐 부담스럽거나 그런 것 다 아는데요, 그거는 뭐 그때 야권 최경환이나 그때 말씀하셨던 누구 하나 섞어서 해도 되는 거니까…"


유시민 이사장 관련 제보를 받아내기 위해, 최 전 부총리 관련 보도도 해줄 수 있다는 취지로 제보자를 설득한 걸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정확한 진상을 파악해봐야 하겠지만 "채널A 회사 차원이든 기자 개인 차원이든, 또 검찰이 기자를 활용한 것이든 아니면 기자가 검찰을 빙자한 것이든, 어떤 경우든 간에 괴물의 모습"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자신은 신라젠 행사에 축사하고 강연한 것 외에는 어떠한 문제 될 일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MBC뉴스 남효정입니다.


남효정 기자 (hjhj@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