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03101730180


'성매매 의혹' 가세연 김세의 대표, 강력범죄전담부가 수사

오문영 기자 입력 2020.04.03. 10:17 


가로세로연구소 김세의 대표(오른쪽)과 강용석 변호사/사진=강민석 기자 msphoto94@

가로세로연구소 김세의 대표(오른쪽)과 강용석 변호사/사진=강민석 기자 msphoto94@


검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세연)의 김세의 대표의 성매매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김 대표 등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형사3부(강력범죄전담부)에 배당하고 자료를 검토 중이다. 검찰은 이 사건을 관할 경찰서인 서울 강남경찰서에 수사 지휘를 내릴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와 배근조 변호사(법무법인 모두의법률)는 지난달 26일 김 대표를 불법 성매매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해 8월 집회 참여를 위해 부산을 방문했다. 집회를 마친 후 가세연 임직원 3명과 함께 유흥업소를 찾았다. 이들 4명이 유흥업소에서 여성들과 술을 마셨고, 김 대표를 포함한 3명이 성매매를 했다는 것이 고발인들의 주장이다.


배 변호사 등은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성매매 비용 등이 적시된 장부기록과 유흥업소 직원들의 증언이 담긴 녹취파일 등 증거자료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MBC 기자 출신인 김 대표는 퇴사 후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가세연을 운영하고 있다. 강 변호사는 지난달 26일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관련 의혹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일일이 반응하는게 웃겨서 말 안 하는 것"이라 반박한 바 있다.


오문영 기자 omy0722@mt.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