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학사, 교육부와 ‘밀월’…퇴직자 모임에 5년째 협찬금
등록 : 2013.09.16 20:01수정 : 2013.09.17 16:16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김정훈 위원장(왼쪽)과 소속 교사들이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친일·독재미화 교학사 교과서 검정 취소를 요구하는 1차 교사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출판사중 유일…공동 수익사업도 현직 서남수 장관도 회원 명단에 역사왜곡 교과서 ‘특혜 의혹’ 확산
교사 99.5% “교학사 교과서 부적절”, 실명 내걸고 ‘검정취소’ 요구하기도 교학사 “예정대로 교과서 발행”

서남수 교육부 장관이 회원으로 가입한 교육부 퇴직관료 모임이 친일·독재 미화 논란을 빚고 있는 한국사 교과서 출판사인 교학사와 함께 각종 수익사업을 벌이면서 양철우 교학사 회장의 협찬금까지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계 일각에서는 이런 ‘밀월관계’ 때문에 교육부가 교학사의 고교 한국사 교과서를 검정 취소하지 않고 수정·보완하게 하는 등 ‘봐주기’식 대책을 내놓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16일 교육부 퇴직관료들의 모임인 사단법인 문우회의 누리집에 올라 있는 ‘주요 업무 추진계획’을 보면, 문우회는 교학사가 발행하는 <교육법전>과 <한국사대사전>을 파는 수익사업을 벌이고 있다. 문우회 관계자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교육법전에는 문우회가 편찬자로 들어가 있고, 한국사대사전은 문우회가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판매를 돕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교육법전을 매년 88~210부가량 구입했다. 김상희 민주당 의원실 조사 결과 교육부는 2003년부터 올해까지 11년 동안 교육법전 구매에 1억4191만여원을 썼다. 교학사가 펴낸 한국사대사전은 지난 4월 발간 때부터 제주 4·3항쟁을 폭동으로 기술하는 등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와 비슷한 서술을 해 역사왜곡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또 교학사 출판사의 양철우 회장은 문우회에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200만원의 특별협찬금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다른 회원들은 협찬금 명목으로 매년 10만~30만원 정도를 낸다. 문우회 관계자는 “특별협찬금은 원래 회원이 기부하는 것인데, 교학사는 함께 하는 사업이 있어 특별히 기부를 해주고 있다. 다른 출판사에서는 기부를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최근 교학사의 고교 한국사 교과서가 친일·독재 미화와 각종 오류 등으로 논란에 휩싸이자 이번에 함께 검정을 통과한 나머지 7종의 한국사 교과서도 함께 다시 검증을 하겠다고 해 ‘교학사 교과서 봐주기’라는 비판을 산 바 있다.

서남수 장관이 현재 회원인지 여부에 대해 문우회 쪽은 처음 <한겨레> 취재 때는 “현재도 회원이다”라고 확인했다가 이날 오후 늦게 “정관상 퇴직자만 회원이 되기 때문에 서 장관은 교육부로 복귀하면서 자동으로 탈퇴됐다고 봐야 한다”고 말을 바꿨다.

한편, 경영난 때문에 교과서 발행 자진 포기를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진 교학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예정대로 발행할 뜻을 밝혔다. 교육계 일각에서는 교학사의 이날 발표가 ‘교육부의 입김’에 따른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한다. 교학사 양진오 대표이사는 이날 회견에서 “모든 결정은 국사편찬위원회와 교육부가 있어서 마음대로 할 수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교학사 교과서를 거부하는 학교 현장의 의견은 날이 갈수록 커지는 모양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이날 현직 중·고교 역사교사 764명 가운데 99.5%(760명)가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에 대해 ‘고교 한국사 교과서로서 부적절하다’고 본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내놨다. 교사 7865명은 이날 실명을 내걸고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 검정 취소를 위한 ‘교사선언’에 나서기도 했다.

경기도교육청은 교학사 교과서가 친일을 불가피한 선택으로 합리화하는 등 학계 일반론과 다른 내용을 자의적으로 서술하는 등의 문제점이 드러났다는 연구 조사 결과를 내놨고,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일제강점기와 독재 미화, 사실·통계 오류, 표절 등의 문제를 안고 있는 우편향 역사교과서를 교과서라 부르기 민망하다. 역사교과서와 역사교육에 대해 교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교육부에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음성원 기자, 수원 춘천/홍용덕 박수혁 기자 esw@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