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18211426672?s=tv_news


황교안·나경원 패트 변론에..당비 2750만원 쓴 통합당

유한울 기자 입력 2020.06.18. 21:14 

[앵커]


지난해 패스트트랙 충돌로 지금 전·현직 의원들이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민주당과는 달리 통합당은 변호 비용을 당비 등에서 지원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황교안 전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 이 두 사람에게 지원한 돈은 수천만 원이었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통합당의 총선 회계보고서입니다.


패스트트랙 변호 수임료로 당비와 기탁금 등 수입 중 2750만 원을 한 로펌에 썼다고 돼 있습니다.


황찬현 전 감사원장 외에 법원장, 검사장 출신이 속한 로펌입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이 로펌이 변호하고 있는 건 황교안 전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뿐이었습니다.


통합당에서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기소된 당 지도부와 전·현직 의원은 모두 24명.


그중에 두 사람에게 수천만 원이 당 차원에서 지원된 겁니다.


민주당과는 달리 통합당은 기소된 다른 전·현직 의원에 대해서도 변론 비용을 지원하긴 합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월까지 통합당이 법률자문 및 수임료 명목으로 쓴 돈이 4550만 원인데, 여기에 22명에 대한 패스트트랙 재판 변호 지원 비용도 포함돼 있다는 겁니다.


같은 사건으로 기소된 민주당 의원 5명은 모두 변호사 비용을 개인이 부담하고 있습니다.


특히 두 사람에게 지원이 집중된 이유를 통합당 법률자문위 고위 관계자는 해당 로펌에서 당 전체의 대응 논리를 짜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럼에도 당장 재판 준비가 급한 기소자들 사이에선 "예전 당 지도부가 재판을 도와준다고 했었는데 지금 보니 말뿐"이란 볼멘소리도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중앙선관위는 각 당이 제출한 회계보고서를 심사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선관위는 의원이 유죄 확정 판결을 받는 경우 변호사 선임 비용은 정치자금에서 쓸 수 없단 유권해석을 내린 바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