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op.co.kr/A00000454111.html

"선관위·박원순 홈피 디도스 공격..'원조 사이버테러당'답다"
박상희 기자 psh@vop.co.kr  입력 2011-12-02 15:22:16 l 수정 2011-12-02 15:29:52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 비서가 10.26 서울시장재보선날 선관위 홈피 디도스공격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 비서가 10.26 서울시장재보선날 선관위 홈피 디도스공격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뉴시스

민주당은 2일 중앙 선관위,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홈페이지에 디도스 공격을 가했던 범인이 한나라당 소속 비서관이라는 수사 결과에 대해 "'원조 병역기피당’이자 ‘원조 차떼기당’인 한나라당이 이제는 ‘원조 사이버테러당’이라는 오명 하나를 더 늘리게 됐다"고 비판했다. 

이용섭 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선관위와 상대방 후보의 홈페이지를 다운시켜 선거를 방해하겠다는 반국가적 발상에 경악스럽다"면서 "이러한 끔찍한 사이버테러 행위는 국민의 손으로 ‘정당하게’ 뽑은 권력만이 정통성을 갖는다는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이며, ‘국가의 기본질서’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또 "당시 10.26 서울시장 선거는 실시간 투표율이 최대 관심사였을 정도로, 단 0.1%로도 승패가 갈릴 수 있을만큼의 초박빙이 예상되는 선거였다"면서 "따라서 미처 새벽에 투표를 하지 못하고 출근한 유권자들은 내내 투표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이었음을 감안할 때, 그러한 정보를 차단한 범죄행위는 단순히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위반의 문제로만 볼 수 없는 중대 사안"이라고 했다. 

또 "거론되고 있는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은 지난 10.26 재보궐선거 당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의 홍보기획본부장을 맡아 일했다는 점에서, 피의자들과 최 의원, 그리고 한나라당과의 연관성을 의심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고도 꼬집었다. 

이어 "20대 후반의 일개 비서가 독단적으로 이런 엄청난 범죄를 구상하고 공모해 저질렀다고 믿기 어려워 보이기 때문"이라면서 "사건의 배후를 포함해 경찰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며, 검거한 피의자들은 물론 관련 책임자들을 엄단에 처함으로써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한나라당이 또다시 자당 의원을 감싸고 두둔하려 든다면, 국민과는 영영 멀어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도 "한나라당은 꼬리자르기 등 꼼수로 빠져나갈 생각을 말고 자당의 보좌관이 개입된 불법적 선거방해 행위에 대해 즉시 책임 있게 해명하고 모든 법적 도의적 책임과 처벌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면서 "최구식 의원 또한 정치인으로서 책임 있는 처신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상희 기자psh@vop.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