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324330


'세월호 텐트 막말' 차명진 제명 제동…"억울한 일 있어선 안돼"

CBS노컷뉴스 유동근 기자 2020-04-08 18:08 


이진복 선대본부장, 김종인 겨냥 "독선적 행동"

김종인 반박 "내가 말하는 대로 할 것"


(사진=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 페이스북 캡처)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결정으로 차명진(경기 부천병) 후보의 제명을 결정했지만, 당 지도부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내가 말하는 대로 하겠다"며 '제명 강행' 의사를 재확인했다. 차 후보의 막말 논란을 놓고 내부 갈등이 생겨날 조짐이다.


이진복 선거대책본부장은 8일 차 후보에 대한 '제명 추진' 언론 보도가 나온 뒤의 시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윤리위원회가 언제 열리느냐"는 질문에 "더 이상 열리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차 후보 제명' 문제에 대해 "아직 방송을 들어보지도 않았는데 일부 기사만 보고 판단할 수 없다"며 "그 기사의 내용, 뉘앙스를 정확히 봐야 된다. 말 한마디에 당을 그렇게(제명하도록 운영)해서는 안 된다. 혹시라도 억울한 일이 생기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차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과의 TV토론회에서 '세월호 막말'에 대한 지적을 받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알고 있다"며 "'○○○' 사건을 아느냐"고 되물었다.


이 같은 사실이 TV토론 방영 전 알려지면서 당은 술렁였다. 급기야 김종인 위원장이 "제명하라"는 급 한 지시를 내렸다.


미래통합당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이 8일 국회에서 '차명진, 김대호 후보의 제명 사태'와 관련한 선거대책위원회 실무회의를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진복 선대본부장의 얘기는 '막말' 논란이 상대 후보 측의 주장임에도 그것을 그대로 수용해서 후보직 사퇴에 해당하는 제명 결정을 내릴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 본부장은 "이런 식으로 상대당 후보들이 방송에 보도되기 전에 먼저 언론에서 보도를 했다는 것도 우리는 굉장히 의아하게 생각한다"며 "우리가 김대호를 제명했다는 것을 갖고 상대 후보들이 우리 후보들을 이런 식으로 이용을 한다면 앞으로 더 많은 희생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의 결정에 대해 "아주 독선적인 행동을 하는 걸로밖에 안보인다"며 "중앙선대위가 그런 권한이 없다.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이 제명 여부에 대해 결정할 권한이 없다는 말과 같다. 당초 통합당은 김 위원장의 김대호 후보 제명 지시에 이어 차명진 후보 역시 제명 처리하기 위해 당 윤리위원회가 최고위원회를 소집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본부장에 따르면 두 회의는 일단 취소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내가 말하는 대로(제명) 될 테니까 걱정들 말라"고 말한 데 이어 '확실히 제명하는 것이냐'고 재차 묻자, "왜 자꾸 묻느냐"며 일축했다.

dkyoo@c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