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4172

민동석, 최은배 판사 비난에 네티즌 “미국 선수냐?”
“美선물 배달꾼…심판권리도 뺏기고 와서는 지랄” 맹성토
최영식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2.06 17:13 | 최종 수정시간 11.12.06 17:13      
 
최근 ‘한-미 FTA 소신 발언’으로 화제를 모은 최은배 인천지법 부장판사에 대해 민동석 외교통상부 제2차관이 “심판 자격증을 줬더니 선수를 패느냐”고 비난한 것과 관련, 민 차관을 향한 네티즌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트위터 상에는 “이분 근데 미국 외무부 차관 아니었나? 한국 사람은 아닌거 같은데?”, “선수들이 계속 반칙하면 호루라기 부는 거지”, “그 판에는 한국선수는 없고 전부 미국선수만 있잖아”, “도대체 어느 나라 국민이고, 공무원인가?”, “선수가 심판 패는 것 아닌지?”, “미국 선물 배달꾼 아직도 떠드는군요”, “지랄이 풍년” 등의 글들이 속속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이 말은 국민을 상대로 스스로 싸우고 있다는 얘기지”라며 “국민을 적으로 보고 미국 국민과 국익을 위해”라고 일침을 가했다. “퇴장 안시키는것만도 감사해라”라고 충고한 네티즌도 있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외수는 소설만 써야 되고 판사는 판결만 해야 된다면 통상부 차관 자리가 판사 비판하는 자리인가”라며 “당연히 비판가가 비판해야지”라고 반론을 제기한 네티즌도 있었다. “정확히 표현하면 그게 아니지. 미친 선수가 갑자기 링 밖으로 뛰쳐나와 관객들을 패니 심판이 선수를 제지하는 거겠지”라고 비유한 네티즌도 눈에 띄었다. 

아울러 “지들이 선수고 판사가 심판이면 국민은 관객인가? 그렇다 해도 선수라고 보냈더니 제대로 싸워보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당하고 우리 심판의 권리도 뺏기고 와서는”이라는 질책의 글도 올라왔다. “민동석은 미국 선수인가보네”라는 네티즌 의견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민동석 아저씨는 자신이 의협에 불타고 있는 아이언맨이라고 착각하고 사나?”라며 “자서전에 어릴적부터 외교관 되어서 지구를 구하겠다고 써놓았나? 촛불이 내란이라면 구린내 나는 당신들의 정의감이야말로 우리가 진정 외교하고 싶지 않은 덕목”이라고 일갈했다. 

이 밖에도 “99명 내보내놓고 상대방 1명 죽일 듯 패잡으면서 심판더러 가만 있으라냐”며 “심판이 눈과 귀 막고 뇌가 없냐. 잘못된 걸 잘못됐다 하는데 뭐가 문제냐”라고 따져 묻는 네티즌도 있었으며 “재미있다. 차관의 자리에서 결정을 하는 사람의 생각이...게임을 위한 룰과 국가를 위한 룰을 동일시 한다는 생각이”라고 논평한 네티즌 글도 눈에 띄었다.

이에 앞서 민 차관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 북에 최은배 판사의 언론인터뷰 내용과 함께 “권투심판 자격증 주었더니 자기도 한 쪽 선수 편에 서서 상대선수 패고 심판도 보겠다면 공정한가. 철저히 중립 지키는 게 심판의 본분”이라는 글을 남겼다. 

최 판사는 한나라당에 의해 한-미 FTA 비준동의안이 강행 처리된 지난달 22일 페이스북에 “뼛속까지 친미인 대통령과 통상관료들이 서민과 나라 살림을 팔아먹은 2011년 11월 22일, 난 이날을 잊지 않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조선일보> 등 보수매체들의 비판을 받았지만 많은 네티즌들은 최 판사의 글을 “소신발언”이라고 평가하는 등 환호했다. 반면, 민 차관은 지난 2008년 미국산 쇠고기 파동 당시 협상의 주역 중 한 사람으로서 많은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민 차관은 지난해 펴낸 저서 ‘대한민국에서 공직자로 산다는 것’을 통해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를 두고 “문화제가 아닌 정권타도를 목적으로 하는 내란이었다”고 규정해 논란에 휩싸였다.

민 차관은 지난 2월 이집트 민주화사태 당시, 한 이집트 교민이 현지 한국대사관의 지원 미비를 트위터를 통해 지적하자 “뒤틀린 마음으로 선한 국민들을 거짓으로 선동하는 사람들을 책망하는 사람들이 많으면 좋겠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으며 7월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와 관련 “이걸 못마땅해 하는 사람은 우리 국민이 아니지요”라는 글을 남겨 논란을 빚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