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6131
* "[고구려대탐험] 4.국내에 알려지지 않은 고구려 유적지" 에서 석대자산성 부분만 옮겼습니다.

◇노동공원고성(勞動公園古城)

[고구려대탐험] 4.국내에 알려지지 않은 고구려 유적지
2008년 01월 10일 (목) | 고구려문화유적탐사단  webmaster@kgnews.co.kr

◇노동공원고성(勞動公園古城)

요녕성 무순시에 있는 3성급 우의호텔 자리가 옛 고구려 토성인 노동성터이다. 성터는 우의호텔과 맞은 편 노동공원을 포함한 남북주향의 산 언덕 위에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주위로 고층건물들이 빽빽히 들어서 산이라기 보다는 도심속의 공원이다.

성터 옆으로는 혼하(渾河)가 무순시 중심으로 흐르고 있으며, 높은 강 언덕은 천연성벽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성의 규모는 남쪽 성벽 291m, 북쪽 성벽 150m, 동쪽 성벽 285m, 서쪽 성벽 291m로 장방형의 성터였으며 흙으로 쌓은 성벽의 밑 넓이는 7m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지금은 그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다.

북문이 있었다는 자리에는 무순시 인사국 4층 청사가 들어앉았고, 성터였던 노동공원 안에는 인공늪이 조성돼 인근 주민들이 즐겨찾는 유원지로 전락했다.

‘요녕사적자료’와 ‘동북역사지리지’를 보면 노동공원 성터가 현도군의 세 번째 소재지였다는 기록이 있다. 이는 주변 부족들과의 결속을 통해 강대해진 고구려가 중국과 전쟁을 벌여 압록강 유역에 설치됐던 현도군을 흥경으로 쫓아낸데 이어 또 다시 서쪽의 요동 무순방면으로 몰아내 고구려의 세력권이 서쪽으로 더욱 확대됐음을 알 수 있다.

이는 고구려가 위만조선의 멸망 이후 중국 세력에게 빼앗겼던 옛 고조선의 영토가 다시 우리 역사의 무대가 됐음을 의미한다.


요동성 목록  http://tadream.tistory.com/5588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