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836805&cid=42933&categoryId=42933

선구산성 [船口山城]
김진광, 북국발해탐험, 박문사, 2012.6.17

*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선구산성 표지석(동→서)   선구산성 성문(남→북)     선구산성 옹성(동→서)

선구산성(船口山城)은 개산둔진(開山屯鎭)에서 북으로 7.5㎞ 떨어진 선구촌5둔(船口村5屯)에서 서북으로 300m 떨어진 광개향(光開鄕)에 있다. 산성이 입지한 이곳 서쪽에는 동남·서북향의 산골짜기가 있는데 일반적으로는 북장구(北獐沟)라고 부른다. 동쪽으로 500m 떨어진 곳에는 도문강이 북쪽으로 흘러가고, 서북쪽에 울퉁불퉁한 산들이 서로 이어져 있으며, 성 동쪽 산 아래에는 도문시에서 개산둔진으로 향하는 도로가 있다. 산성 남쪽에는 동서 길이가 3.5㎞, 남북 너비가 5㎞에 달하는 도문강 충적분지가 있다. 이곳은 토지가 비옥하고 기후가 온화하며 광개향(光開鄕)에서 유명한 쌀 산지 중에 하나이다.
 
*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선구산성위치도  선구산성평면도

이 성지는 동남성과 서북성 두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성지는 마름모 형태로 방향은 140°이다. 동남성의 둘레는 1,960m이고, 서북성의 둘레는 1,814m이다. 성벽 높이는 대략 4m이다. 성은 산 능선을 따라 축조하였다. 동남성의 동쪽은 산비탈의 경사도가 비교적 크나 아직까지 성벽의 흔적은 발견하지 못하였다. 서북성의 서북벽 동북단은 대체로 완만한 산등성이에 축조되어 있어 성벽이 가장 높다. 성 밖의 높이는 7.1m, 성 안의 높이는 5.7m이고 밑 부분의 너비는 26.1m, 윗부분의 너비는 1m이다. 서북성의 동북벽은 동남성의 서북벽의 동북쪽과 이어져 있으며, 서남쪽 성벽은 동남성과 산골짜기를 사이에 두고 이어져 있는데 산골짜기의 끝부분은 서북성과 동남성의 옹성문에 가까운 곳이다. 이곳에서 동북쪽에는 인공으로 판 해자가 있는데 길이는 450m, 너비는 16m이다. 해자는 서북성의 동북벽 동단에서 흘러나와 서북성 밖의 또 다른 산골짜기로 통하는데 서북성에서 성 밖으로 통하는 유일한 통로이다. 서북성의 서북벽에는 밖으로 돌출된 흙 기단 3개가 있으나 문지는 없다. 동남성의 서북벽 중부에서 약간 동북쪽으로 치우친 부분에는 옹성문이 있고, 옹성문 동북쪽에도 2개의 돌출된 흙 기단이 있다. 동남성의 서남벽과 남벽에는 각각 작은 산골짜기가 있다. 동남성은 주성이고 서북성은 부속성이다.

동남성에서 서쪽 모서리에 인접한 곳에 대형 건축지가 있는데, 이곳은 32개의 초석이 동서 방향으로 3열이 배열되어 있고, 지압문 암키와·평평한 암키와·암막새 귀면와당·물레로 만든 니질회도기 밑부분 등의 유물이 흩어져 있는 산성의 중심이다. 성의 서쪽 모서리 부분에도 작은 방형의 흙벽이 둘러쳐진 흔적이 있다. 여기에서 남쪽을 바라보면 작은 평원을 바라볼 수 있어서 초소와 같다. 대형 건축지의 동북쪽에는 비교적 평탄하고 완만한 언덕이 있는데 여기에서 니질회도의 둥근 손잡이·도기편 등이 수습되었다. 역시 낮고 작은 흙벽의 흔적을 볼 수 있다. 이곳이 주된 거주지이다.

성 밖의 유적은 동남성의 서쪽 약 500m에 있는 작은 산 위에 1기의 봉화대가 있다. 선구고성은 발해에 처음 건축되어 요금시기에 지속적으로 사용된 고성으로 생각된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